사드배치에 따른 대 중국 마케팅 대책 마련

조현일 경북도의원, 도청신도시 공공 및 유관기관 이전 대책 마련 촉구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6 16:51:1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16일 열린 경북도의회 제291회 본회의 임시회에서 조현일(교육위원회·경산)경북도의원은 도청 신도시 내  공공기관 및 유관기관·단체 이전 대책 등을 집중 따져 물었다.

도청신도시 내 유관기관·단체 이전과 관련, 그는 우선 도청 신도시가 도청 소재지다운 면모를 갖추기 위해서는 정주 여건, 기반시설, 유관기관·단체 이전이 전제되어야 한다며 “신도시 인구 유입에 긍정적 영향을 줘 궁극적으로 적정 인구를 유지하게 해 신도시가 행정복합 자족도시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살릴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현재 경북 관련 유관기관·단체는 138개소(대구 소재 107개소)이고, 이중 신도시로 이전을 희망하는 대구 소재 기관·단체는 82개소(59%)”라며 “이 중 32개소(23%)는 금년까지 이전할 계획이지만  나머지 24개소는 2018년까지, 26개소는 2019년 이후로 예정돼 있어 2019년  이후에 이전을 계획하는 유관기관·단체는 실제로 이전할 것인지 조차 불투명하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한 답변에 나선 김동룡 도청신도시 본부장은 “도청이전은 2027년까지 인구 10만명 명품신도시로 만드는 것으로 현재 대구소재 신도시 이전 기관 중 130개 이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며 “올해 22개, 내년 21개 기관을 신도시로 유치 계획 추진중이다”고 답했다.

김 본부장은 이어 “현재 도청신도시가 아파트 건립 등 인구유입과 정주여건 개선이 되고 있어 인구유입이 촉진될 것”이라며  “도청 신도시 조성토지 또한 조성원가가 101만원으로 타도시 150만원에 비해 저렴해 향후 경북개발공사와 함께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어진 질문을 통해 사드 배치에  따른 경북도의 중국 마케팅 대책을 물으며 “도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관광객들의 체류 기간과 소비액을 늘려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향후 중국의 해외여행자가 1억 2천만명이 넘는 거대 시장이라는 점, 향후에도  해외여행 수요 증가가 계속될 것이라는 점을 감안해 중국인 관광객  유치와 외래 관광객 다변화를 함께 병행해 추진해달라”고 주장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