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등 보호무역 강화에 따라 수출지역 다변화 전략

경북도, 호찌민 엑스포 기회삼아 베트남과 통상교류 확대 추진

동남아 지역 수출확대 적극 유도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17:39:4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오는 11월 베트남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를 계기로 경북도와 베트남과의 경제교류가 더욱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베트남은 우리나라 3위 수출국으로 부상한 동남아시아 경제 거점국이다.

도는 우선 이번 엑스포를 한류우수상품전 등 10여개 수출마케팅 사업으로 구성된 한류통상로드쇼를 추진해 실질적인 문화+경제 융합 엑스포로 치른다는 계획이다.

이런 계획은 최근 중국의 사드보복에 다른 조치와 특히 미국 등 무역대국이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비관세장벽 확대 등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따라 베트남 시장이 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번 문화와 경제가 함께하는 호찌민 엑스포를 계기로 동남아 지역 수출확대를 적극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우선 5월에는 베트남 경상북도 통상투자지원센터를 개소해 베트남과의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전진기지로 활용한다. 동시에 중국과 동남아 해양 실크로드 구간을 중심으로 신흥시장 개척 및 경제효과 제고를 위해 연간 6회에 달하는 무역사절단을 파견하고 11개의 국제전시박람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올 여름부터는 호찌민 엑스포 사전 붐업을 위해 한국과 현지 대학생이 현대판 ‘글로벌청년보부상’을 구성해, 하노이·다낭·호찌민 등 거점도시에서 양국 청년창업자간의 상호교류 및 우수상품 전시, 엑스포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행사가 열리는 엑스포 기간 중에도 한국과 베트남 간 문화․경제분야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엑스포 기간 중에는 K-우수상품, K-뷰티, K-푸드를 주제로 상설장터를 개설해 한류열풍을 이어가고 베트남 현지 한국 대형마트 내 경북 특산품도 입점 시켜 안테나숍 형태로 상시 운영하고, 동남아 시장을 타깃으로 도내 우수상품의 인터넷 쇼핑몰 입점도 추진한다.

김남일 경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한-베트남 FTA 발효 이후 양국 간 수출입 교역액이 2015년 376억불에서 2016년 451억불로 20% 증가하는 등 경제협력 파트너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며 “이번 호찌민 엑스포에서 다양한 통상분야 현장 참여활동을 통해 상호 교역과 투자가 더욱 확대되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