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오사카 지역에 민·관 경제사절단 파견

대구시, 일본 직항 노선도시 중심 경제교류 협력 본격화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4.21 21:07:3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대구시는 일본 주요도시를 연결하는 직항노선이 잇따라 개설됨에 따라 일본과 경제협력을 본격화하고 있다.

시는 이달 △무역사절단 파견 △한국 우수상품 전시회 참가 △일본기업 유치를 위한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 등 민·관 경제사절단을 집중 파견하여 경제교류 협력 다지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현재 일본은 중국, 미국에 이은 대구의 3위 수출국으로, 대구시는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지역의 유력 소재 부품업체 9개사를 도쿄, 오사카에 무역사절단으로 파견, 지역 주력품목인 자동차 및 기계 부품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는 등 76건의 바이어 상담을 통해 상담액 1천70만달러, 504만달러의 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 

특히 공작기계 부품업체인 A사는 그 동안 수차례 접촉했으나, 만남조차 어려웠던 바이어와의 상담을 성공적으로 마쳐 조만간 약 90만 달러 규모의 계약 체결이 예상된다.

또 지난 18~19일 도쿄에서 개최된 한국 우수상품전에 지역 7개 중소기업이 일본시장 공략에 나선 결과, 72건의 바이어 상담을 통해 상담액 총 530만달러와 270만달러의 계약추진 성과를 일궜다.

지난 20일에는 오사카 상공회의소에서 일본 소재부품기업과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명을 초청, 대구시 투자유치 설명회를 열고 대구시의 투자환경 및 투자 매력과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조성현황, 투자 인센티브 등을 집중 소개하고, 대구와 지역기업에 대한 전격적인 투자를 주문하기도 했다.

이번 경제사절단으로 참가한 안중곤 대구시 투자통상과장은 “경제교류 다변화를 위한 신흥시장 발굴도 매우 중요하지만, 일본 등 주력시장에 대한 교류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가는 것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과제다“며 ”우리시는 일본 주요도시 간 직항노선을 십분 활용해 투자유치 활동과 수출시장 개척을 위한 경제 교류에 더욱 힘써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일본간 직항노선으로는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르 등 주요 도시 간에 개설돼 있으며, 대구시는 앞으로 이들 주요 도시와 경제 협력뿐만 아니라, 문화,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더욱 활발하게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