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뻐지고 싶다면~~~ 뷰티엑스포로 오세요”

‘2017 대구국제뷰티엑스포’ 개막…뷰티산업 세계화 첫 걸음

지역 최대 뷰티축제 장 기대, 지난해 대비 해외바이어 증가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22:03:0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예뻐지고 싶으세요. 그럼 뷰티엑스포로 오세요.”

엑스코(사장 김상욱)는 19~21일 대구시가 주최하고 엑스코와 KOTRA가 주관하는 ‘2017 대구국제뷰티엑스포’를 개최한다.

▣많은 해외바이어 참가, 국제행사 면모

이번 엑스포는 뷰티산업을 지역의 신(新)성장 동력 산업으로 육성하고 양질의 바이어 유치를 통해 대한민국 최대의 뷰티 테스트 마켓으로 조성하고 시민들이 참가해 즐길 수 있는 지역 최대 뷰티축제 장으로 치러진다.

화장품, 헤어, 네일, 메이크업, 바디뷰티, 토탈뷰티, 의료뷰티와 관련된 뷰티서비스, 뷰티제조업, 뷰티 관련 산업체 등이 총망라되는 이번 전시회는 국제뷰티콘테스트(미용, 네일 등), 헤어쇼 및 웨딩쇼, 피부테라피쇼, 메이크업미용경진대회, 월드 K-뷰티페스티벌 등 총 30여개의 부대행사가 동시에 개최된다.

올해 행사는 국제뷰티엑스포의 원년으로 보다 많은 해외바이어 및 해외선수들이 참가해 그야말로 국제행사 면모를 갖춰 치러진다.

특히 해외바이어의 경우 작년보다 40% 증가한 12개국 40여개사가 수출상담회에 참가하게 되고 해외선수단 역시 작년보다 2배 증가한 350여명이 전시장을 찾을 것으로 전해졌다.
 
게다가 중국 대표 온라인 마켓인 알리바바 1688.com 수입담당자 및 중국바이어들이 전시회 기간 동안 중국 온․오프라인 진출 솔루션 제공을 위한 수출설명회와 상담회를 가질 예정이어서 주목받는다.

▣지역업체 중국 진출 교두보 기대

대구 엑스포측은 이번 기회를 통해 지역 업체들의 중국 진출을 위한 실질적인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외에 기존 한국화장품 수출의 주요 지역이었던 중국, 동남아는 물론 미국을 비롯한 유럽, CIS지역과 중동지역 바이어 등을 초청해 新시장 개척을 통해 지난해 성과를 뛰어넘는 성과가 기대된다. 지역 경쟁력을 갖춘 지역 화장품 업체인  유바이오메드, 허브어스, 아발리코, 튜링겐코리아, 허브누리 등도 대거 참가하고 있다.

김상욱 엑스코 사장은 “K-뷰티의 돌풍을 지역 화장품업계의 발전으로 승화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하기 위해 지역 업체들의 광저우 및 홍차오 국제미용박람회 공동관 조성, CBC(중국화장품공상업연합회)와의 뷰티엑스포 공동마케팅 등 수출 경쟁력 지원에 주력해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태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에서 개최되는 뷰티 전시주최사 들과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통해 K-뷰티를 홍보하고 대구국제뷰티엑스포를 한층 더 국제화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