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대구치맥페스티벌,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개최

컴백 ‘2017 대구치맥페스티벌’, 100년 축제 도약 기대

‘Be Together! Be Happy!, 가자~ 치맥의 성지 대구로!’ 주제로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3 14:34:1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대구의 대표 여름축제인 ‘대구치맥페스티벌’이 올해 100년 축제로 거듭나며 내실있는 축제로 개최된다.

‘Be Together! Be Happy!, 가자~ 치맥의 성지 대구로!’ 주제로 열릴 이번 페스티벌이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두류공원 일대와 평화시장 닭똥집골목, 서부시장 오미가미거리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에서 (사)한국치맥산업협회는 대구치맥페스티벌이 짧은 기간 급속히 팽창해온 축제의 양적 성장에 안주하지 않고, ‘100년 축제’를 만들겠다는 야심으로 변화되고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

◈5개의 치맥왕국 전개

우선 해마다 도심 축제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있는 대구치맥페스티벌은 올해에는 ‘다섯가지 치맥왕국’에서 펼쳐지는 ‘오성급 축제’라는 스토리텔링으로 전개되는 것이 큰 특징이다.

첫 번째 왕국은 두류 야구장에 펼쳐질 ‘치맥 프리미엄존’이다. 프리미엄 치맥 판매부스와 약 1천300명이 동시에 맥주를 즐길 수 있는 식음 테이블존 등이 치맥 마니아를 위한 완벽한 프리미엄 공간을 제공한다. 메인무대의 다양한 행사와 공연을 치맥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상징적인 치맥 문화공간이다.

올해에는 프리미엄존에 비즈니스 라운지를 설치, 지역 경제인들과 상생하는 공간을 마련해 산업축제의 새로운 성공 모델을 개척하고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두 번째 왕국은 2·28주차장에 자리잡은 ‘치맥 라이브 펍(Live Pub)’. 이는 유럽에서나 볼 수 있는 30mx50m 크기의 빅텐트 속 쾌적한 공간에서 다양한 수제맥주와 수입맥주를 맛볼 수 있다.

세 번째 왕국인 ‘치맥 글로벌존’은 글로벌 음식과 생맥주존이 들어서고 통역, 관광정보, 충전 등 외국인 대상 원스톱 편의 서비스와 함께 호러 페스티벌 부스, 찾아가는 여행자 서비스센터(TSC)등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네 번째 왕국인 ‘치맥 피크닉 힐’은 최대 규모의 치맥 피크닉 공원이 펼쳐지는 코오롱 야외 음악당으로 이곳에서는 가족단위의 관람객을 대상으로 시민참여 문화공연과 해외 자매도시 초청공연, 미리보는 포크페스티벌, 이대희의 영화OST 파크 콘서트 등이 잇따라 펼쳐진다.

두류 야구장에서부터 야외 음악당까지 이어지는 길 위에서 펼쳐지는 다섯 번째 왕국은 바로 ‘치맥 스타로드’다. 신나는 야외 축제답게 행사장 곳곳을 찾아가 공연하는 ‘찾아가는 스타 공연단’과 시민참여 공연팀이 펼치는 버스킹인 ‘치맥 프린지 공연’, 예술가들의 창작 수공예품을 판매하는 ‘치맥 아트 프리마켓’, 찾아가는 게임인 ‘치맥버디’까지 그야말로 공연자와 운영자, 관람객이 하나가 돼 즐기는 로드쇼가 펼쳐지는 공간이다.

◈비즈니스 라운지 등 100년 대계 초석

2017 대구치맥페스티벌은 축제의 생명 주기로 본다면 태동기를 벗어나 본격적 성장기에 들어섰다. 양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축제의 질적 측면에서도 세계적인 축제와 견줘 손색이 없을 만큼 성장했다는 평가다.

우선 지열과 먼지 등으로 인한 관람객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메인 무대인 두류 야구장 바닥에 인조잔디를 설치한다. 또한 낮동안에 태양빛을 피하고 우천에 대비하기 위해 두류야구장에 쿨존 텐트(18mx30m)와 2·28 주차장에 TFS 빅텐트를 설치한다.

대구의 무더운 날씨를 식혀줄 쿨링포그 로드를 2개소에 설치하고, 두류 야구장과 스탠드 객석 간 계단을 설치해 관람객들이 자리 불편없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하는 축제답게 대구치맥페스티벌 랜드마크인 ‘치맥타워’ 크기를 지난해 지름 4m, 높이 12m였던 것을 올해는 지름 6m, 높이 17m로 키워, 치맥의 성지라는 공간의 상징성을 더욱 강조할 계획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치맥 프리미엄존에 설치되는 치맥 비즈니스 라운지다. 사방 전면이 특수 영상유리(G글라스)로 제작되는 비즈니스 라운지는 바닥면적 162㎡, 2층 규모로 조성되며, 층당 10~15인석 규모의 테이블 10여개를 설치해 지역기업과 임직원에게 회의나 식사 또는 바이어 초대 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치맥페스티벌, 노는 물이 다르다

치맥페스벌이 단지 치킨과 맥주만을 먹는 ‘먹방 페스티벌’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편견이다. 단순히 먹고 마시는 행사에서 더 나아가 관람객들에게 최고의 흥겨움을 제공한다.

두류 야구장 치맥 프리미엄존에서 열리는 ‘EDM Party’가 대표적인데 행사기간 중 오후 9시부터 10시까지 ‘EDM Party’에는 첫날 이상민&이상호에 이어 춘자, DJ준코코 등 대한민국 최고의 DJ와 함께한다.

이밖에도 2017 대구포크페스티벌 출연팀과 함께하는 ‘미리보는 2017대구포크페스티벌’, ‘찾아가는 스타 공연단’, ‘시민참여 문화공연’ 등은 축제기간 내내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준다.

◈“이 것 놓치면 안돼” 이색 프로그램들 즐비

치맥축제 주최측인 (사)한국치맥산업협회는 올해 대구치맥페스티벌을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

축제기간 매일 오후 9시 9분에 전 행사장에서 관람객 전원이 함께 동시 건배를 외치는 ‘치맥99 건배타임’이 있다. 행사 운영자나 참여업체, 관람객 할 것 없이 두류 야구장에 모인 수천명이 동시에 치맥과 하나 되는 장관을 연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축제에 꼬리표처럼 따라 붙는 쓰레기 문제를 즐겁게 해결하기 위해 관람객들과 함께하는 신개념 청소 퍼포먼스 ‘치맥 클리닝 타임’도 눈에 띄는 프로그램이다. 환경에 앞장서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관객과 주최자가 함께하는 ‘치맥 클리닝 타임’은 7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클리닝 음악과 율동에 맞춰 관람객들의 주변자리의 청소를 유도하고 관람객들도 웃으면서 주변자리를 청소할 수 있는 유쾌한 시간이다.

또 치맥이 주인공인 축제답게 다양한 종류의 치킨과 세계 각국의 맥주 및 국내 많은  수제맥주를 준비했다.

이외에도 행사장 로드에서 즐기는 신나는 댄스 타임 ‘카스 DJ Car’와 행사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관람객들과 즉석 게임도 하고 사진도 찍는 ‘치맥 버디’도 운영한다.

(사)한국치맥산업협회 최성남 사무국장은 “이제 치맥페스티벌은 단순히 먹고 마시는 형태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지역과 치킨산업이 동반성장하고 지속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