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통화 직후… '메시지' 가져왔을까

文대통령, 美합참의장 중국行 도중에 만난다

한반도 전운 고조되는 가운데 北도발시 군사적 대응책 논의할듯

정도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13 13:27:4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정도원 기자
  • united97@newdailybiz.co.kr
  •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뒤 2011년 하반기부터 언론계에 몸담았습니다. 2014년 7월부터 본지 정치부 소속으로 국회·정당에 출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제왕적 권력의 전횡과 중우적 직접정치의 함정을 넘어, 의회 중심으로 실질적인 대의민주주의가 구현되기를 기대합니다. 의회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화인민공화국 방문길에 나선 미국의 합참의장을 중도에 만나, 한반도 주변의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북한의 도발 관련 대응책을 듣는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중공 방문에 앞서 우리나라에 들른 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동참모본부의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접견한다.

미국 측에서는 던포드 의장 외에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리대사, 리처드 클락 합참기획참모본부장이 참석한다.

우리 측에서는 이순진 합참의장, 김병주 한미연합부사령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이상철 국가안보실1차장이 배석한다.

던포드 의장은 중공에 가는 길에 이날 우리나라를 1박2일 일정으로 들렀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공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한 직후라, 이와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져왔을지 여부가 주목된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을 향한 메시지를 전달해줄 것을 부탁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한한 던포드 의장은 1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한 뒤 곧바로 중공으로 향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 정세는 나날이 긴박해지고 있다. 북한이 미국 자치령인 괌을 향한 탄도탄 포위사격 도발을 예고한 가운데, 미 언론은 다양한 대응 방안과 전쟁 시나리오를 내놓고 있다. 외환시장에서 원화 가치가 나날이 평가절하되는 등 국내외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만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던포드 의장은 북한의 도발 강행 여부와 그에 따른 상황별 한미 양국의 군사적 대응책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 정도원 기자
  • united97@newdailybiz.co.kr
  •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뒤 2011년 하반기부터 언론계에 몸담았습니다. 2014년 7월부터 본지 정치부 소속으로 국회·정당에 출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제왕적 권력의 전횡과 중우적 직접정치의 함정을 넘어, 의회 중심으로 실질적인 대의민주주의가 구현되기를 기대합니다. 의회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