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매한 한국인? 중국발 미세먼지 때문에 그래!

中‘환구시보’의 김치 탓, 김치애호가 시진핑·펑리위안도 우매하다는 말일 듯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09 17:00:2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지난 7일 中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가 한국 정부의 ‘사드(THAAD, 종말 고고도 요격체계)’ 미사일 발사대 배치를 두고 한국 전체를 싸잡아 모욕했다. 그런데 여기에 대한 한국 정부와 언론의 반응이 너무 느리고 소극적이다. 일부 한국 언론은 이럴 때만 ‘언론의 품위’ 따지며 침묵하고 있다.

中‘환구시보’는 지난 7일 사설을 통해 “한국 내 사드 배치를 지지하는 보수주의자들은 김치만 먹어서 멍청해진 거냐” “한국의 사드 배치는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을 개발하는 북한과 다를 바 없다” “사드 배치를 완료하면 한국은 북한 핵위기와 강대국 사이에 놓인 개구리 밥이 될 것” “북한 핵문제의 책임은 한국과 미국에 있다” “한국인은 수많은 절과 교회에 가서 평안을 위한 기도나 하라”는 등의 망발을 내뱉었다.

수천만 명의 공산당원을 대표한다는 공산당 기관지의 사설 수준이 이렇다. 中공산당의 뇌내망상(腦內妄想)과 헛소리를 비판하기 전에 묻고 싶은 것이 있다. 中‘환구시보’는 시진핑 中국가주석에게 허락은 받고 이 따위 사설을 내놨는가.

2014년 7월 시진핑 中국가주석은 한국을 찾아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당시 시진핑 中국가주석은 “한국 김치를 좋아한다”고 말했고, 펑리위안 여사는 “김치를 직접 담가 먹는다”고 밝혔다. 이후 중국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아나? ‘시다다는 김치를 좋아하는데, 당신은?(习大大喜欢韩国泡菜, 你呢?)’이라는 광고를 내건 김치 마케팅이 나왔다.

2014년 8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리포트에 따르면, 시진핑 中국가주석의 고향인 시안(西岸) 지역은 한국인이 그리 많지 살지 않는데도 연간 600톤 이상의 한국 김치가 팔린다고 한다. 한국 김치업체의 조사 결과 구매자의 80%는 시안 주민으로 나타났다.

中‘환구시보’의 주장대로라면, 시진핑 中국가주석을 비롯해 김치를 좋아하는 시안 주민들은 다 우매한가. 오는 10월에 열리는 제19차 中전국공산당대표대회에서 ‘시진핑 사상’이 당장(黨章)에 들어간다는데 ‘김치나 먹는 시진핑의 사상’이 中공산당의 사상을 대표한다는 말인가.

좋다. ‘사드’ 때문에 中공산군이 백두산 북쪽에 배치해 놓은 수백여 기의 핵미사일로 한국과 미국, 일본 해상전력을 견제할 수 없게 되니까, 북한을 앞세워 한미일 공조를 깨버리지 못하니까 화가 나서 아무 말이나 지껄였다고 생각하겠다.

좋다. 中‘환구시보’의 주장대로 한국이 우매하다는 말에 일부는 공감한다. 왜냐하면 한국인들이 북한 김정은과 그를 감싸는 중국 정부에 보다 강하게 반발을 하지 않아서다. 中‘환구시보’가 “한국인들이 우매하다”고 해서 하는 말인데, 역시 중국산을 먹거나 마시면 우매해지는 것 같다. 공기도, 김치도.


한국인이 숨 쉬는 공기에 있는 이물질의 70% 이상은 ‘중국발 미세먼지’다. 미세먼지의 경우 1급 발암물질인 각종 중금속을 대량으로 함유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것이 인체에 들어가면 혈관질환은 물론 뇌질환까지 일으킬 수 있다고 한다.

수백 km 떨어진 한국에서 사람들이 중국발 미세먼지 마시고 우매해졌는데, 그 근원지인 베이징, 허베이, 텐진, 그리고 동북 3성에 사는 중국인들은 과연 어떻겠는가.

그래서 말인데, 中‘환구시보’는 한국인들이 그 ‘우매함’을 좀 깨우칠 수 있게, 당신네가 한반도에 마음껏 뿌려대는, 그 빌어먹을 미세먼지와 중국산 짝퉁, 불법체류자, 범죄조직들 좀 ‘수거’해 가면 안 되겠나. 그러면 한국인들도 중국을 보는 눈이 달라질 텐데.

최근 한국 사회에서 나오는 자조적인 말 가운데 하나가 “우리 사회가 점점 ‘중국화’되어 간다”는 말이다. 타인에 대한 배려도 없고, 무례하고, 도덕과 양심도 없는, 그런 행태를 보이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뜻이다.


中공산당은 싼 인건비 덕분에 돈 좀 벌었다고 스스로를 ‘문명국’이자 ‘강대국’이라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그렇지가 않다. 세계에서 소위 선진국이나 강대국으로 불리는 나라들의 특징은 사회 구성원들이 법치의식, 도덕의식, 타인에 대한 배려 등이 생활화되어 있다는 점이다.

중국은 과연 그런가. 중국에 거울이 없어서 그걸 모르겠다면 연락해라. 거울 몇 개 정도는 보내줄 수 있다.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