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덕률 대구대 총장, 추석 연휴 외국인 학생·기숙사생과 소통

고향에 가지 못한 외국인 학생 위해 ‘한가위 다문화 행복나눔’ 행사 마련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0.09 18:22:0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홍덕률 대구대학교 총장이 추석 연휴 기간에도 도서관 등을 찾아 학생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홍 총장은 추석 연휴 기간인 지난 6일 오후 학교 기숙사와 도서관을 찾아 외국인 학생과 기숙사생, 도서관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을 찾아 격려했다.

이날 홍 총장은 먼저 기숙사 식당에서 고향에 가지 못한 외국인 학생, 기숙사생 등 100여명을 초청해 ‘한가위 다문화 행복나눔’ 행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그는 외국인 학생들에게 우리나라 최대 명절인 ‘추석’의 유례와 의미에 대해 설명하면서 송편과 한과, 식혜 등 전통 음식을 나눠 먹으며 학생들과 격의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대구대에 교환학생으로 온 류푸원(중국·21) 씨는 “제 고향은 중국 광둥성이다. 명절 때면 고향 생각이 더욱 많이 나는데, 총장님께서 직접 고향에 가지 못한 외국인 학생들을 위한 자리를 마련해 주셔서 이번 명절을 외롭지 않게 지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몽골에서 온 엥흐자르갈 푸레워더르지(한국어연수생·29) 씨는 “몽골에는 한국의 추석과 같은 명절이 없어서 추석을 지내는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면서 “송편을 처음 먹어 봤는데 정말 맛있었고, 이런 행사를 통해 한국을 점점 알아가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행사에는 지구 반대편에서 유학 온 아프리카 학생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지난해 홍덕률 총장의 아프리카 방문 때 만나 대구대 장학생으로 오게 된 르완다 출신의 우와마호로 클라리세(도시지역계획학과 1년·20) 씨는 “총장님은 항상 외국인 학생들을 각별하게 챙겨 주신다”면서 “이러한 격려가 한국 생활에 적응하고 공부하는데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홍 총장은 “유난히 길었던 이번 추석 연휴에 고향에 가지 못한 학생들의 허전함이 컸을 텐데 이날 만남이 학생들에게 작게나마 위로가 됐길 바란다”면서 “학업을 위해 멀리 고국을 떠나온 외국인 학생과 연휴를 잊고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 모두 자신의 꿈을 이루길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