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 국회 상주하며 내년도 국비확보 총력전

14일부터 국회 예결소위 본격 가동...국회 증액사업 예결위원에게 직접 설명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15 15:31:4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내년 정부 예산안 확보에 총력전을 펼친다.

경북도는 지난 14일부터 본격 가동된 국회 예결소위 심사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행정부지사 진두지휘 하에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확정되기 전까지 총력태세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김 부지사는 산업위·국토교통위 소관 예결소위 심사가 열린 이날부터 서울에 상주하면서 15일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과 홍의락 의원,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 백승주 의원, 곽대훈 의원을 만나 경북도 주요 증액 건의사업을 설명하고 반드시 국회에서 증액이 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했다. 

특히 기재부의 구윤철 예산실장을 바쁜 일정 속에서도 어렵게 면담하고 경북도의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반드시 반영시켜 줄 것을 건의했다.

경북도는 본격적인 예결소위 심사가 진행됨에 따라 주요 현안사업 중 12개 사업을 우선적으로 선별해 막판까지 정부안에 담아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전략을 세웠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 도청 이전터 청사 및 부지 매각 ▶ 국제 화장품효능 임상검증센터 구축 ▶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 ▶ 백신 글로벌 산업화 기반구축 ▶ 무주~대구(성주~대구) 고속도로 건설 ▶ KTX구미역 연결 ▶ 죽장~달산간 국지도 건설 등 12개 사업 4,693억원이 증액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김 부지사는 “SOC 감축, 복지예산의 증액 등 새 정부 정책기조의 변화에 따라 지방의 재정 부담은 더욱 가중될 것이라며 SOC 예산도 지방차원에서는 복지다”면서 여야 예결위원들에게 적극적인 역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경북도는 국회 예산안이 통과하기 전까지 국회내 캠프를 풀가동하여 하나의 사업이라도 더 정부안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