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권역별 협력추진으로 ICT융합산업 본격 발굴나서

창의와 융합, 그리고 도전! 경북의 미래, ICT융합산업에서 찾다

입력 2015-01-28 14:58 | 수정 2015-01-28 15:31

올해는 경북 ICT융합 확산 원년, 산학연관 관계자 한자리에

▲ 창조경제 핵심기반인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2015 경북 ICT융합 컨퍼런스’가 28일 경주에서 열린 가운데 이인선 도 경제부지사 등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경북도 제공

창조경제 핵심기반인 ICT(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 Communications Technologies) 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2015 경북 ICT융합 컨퍼런스’가 28일 경주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1시 경주 힐튼 호텔에서 열린 행사는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경상북도, 포항시, 안동시, 구미시, 경산시 7개 기관 공동주최로 열렸다.

이인선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지역 산학연관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모든 산업을 ICT와 융합할 수 있다는 기본 구상 아래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됐다.

‘창의, 융합, 도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는 미래창조과학부 서성일 과장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지역산업과 관련된 주제 발표(SW, IT, 모바일, 콘텐츠), 기업지원사업 설명회, 투자 설명회, 취업 설명회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기조강연과 지역산업 관련 특강’은 국내외 정세와 산업 동향을 파악해 지역산업의 현실과 미래전략을 고민하는 알찬 시간이 됐다. 또 ‘기업지원사업 설명회’를 통해 공동주관 4개 기관의 지원사업을 홍보해 기업인과의 소통의 장이 됐다는 평이다.

‘투자 설명회’는 3개 투자회사를 대상으로 지역 유망기업의 성장가능성을 홍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취업 설명회’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포스코ICT 등 지역 강소기업 6개사가 2015년 채용계획 등을 설명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좋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이날 행사는 주최기관 및 포항, 안동, 구미, 경산 중심 4대 권역의 경북SW융합사업단과 경상북도문화콘텐츠진흥원, 구미전자정보기술원,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등 관계기관이 상호 협력했다는 점은 의미가 더욱 크다.

▲ 힐튼경주 호텔 1층 그랜드볼롬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 이인선 경제부지사가 행사장 내 마련된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경북도 제공

이인선 경제부지사는 행사 인사말을 통해 “경북은 면적이 넓고 지역별 주종 산업이 다양화 되어 있지만 권역별 특화된 산업을 ICT와 융합한다면 경북의 미래는 밝다”면서 “산학연이 밀집된 권역에는 SW융합 클러스터를 구축해 창조경제혁신 기반을 조성하고, 도내 모든 산업분야에서 융합을 통한 신시장을 창출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