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의료원, 2014년 ‘응급의료기관평가’ 전국 1위

입력 2015-03-18 08:47 | 수정 2015-03-18 08:51

2년 연속 100점 만점, 전국 273개 지역응급의료기관 중 1위

▲ 대구의료원 응급실 입구ⓒ대구의료원 제공

대구의료원이 보건복지부가 최근 발표한 2014년 ‘응급의료기관평가’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는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실시하는 ‘응급의료기관평가’로, 전국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응급의료 서비스의 개선을 위해 시설, 장비, 인력 등 법정기준과 구조, 과정, 공공영역의 기능부분으로 나눠 매년 실시되고 있다.

이 평가에서 대구의료원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시설·장비·인력 등 모든 법적기준을 충족하고 100점 만점의 성적을 획득하여 전국 273개 지역응급의료기관 중 1위를 차지한 것.

대구 지역응급의료기관 중 전국 상위에 이름을 올린 곳은 대구의료원과 대구가톨릭대칠곡가톨릭병원 등 2곳이 유일하다.

신창규 대구의료원 원장은 “앞으로도 대구의료원은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서 시민들의 보건안전을 위해 응급의료역량을 꾸준히 강화해 ‘대구시민 행복병원’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