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길영 대구시의원, 갓바위케이블카 설치 재추진해야

임시회 5분발언 에서 제기.

입력 2015-03-31 11:45 | 수정 2015-03-31 11:54

환경훼손, 성지훼손이 아닌 성지 개방 차원 접근 필요

▲ 최길영 의원ⓒ대구시의회 제공

여러차례 추진되다 무산된 갓바위케이블카 설치 주장이 대구시의회에서 제기됐다.

최길영 대구시의원은 4월 2일 제232회 임시회 자유발언에서 “지난 1982년 이후 여러차례 시도됐지만 추진되지 않았던 갓바위케이블카 설치를 다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최 의원은 31일 미리 배포한 자료에서 “바위는 연간 500만명 이상이 찾는 세계적인 약사신앙의 성지이자 대구시가 가진 최고의 문화관광 자원인데도 성지화를 위한 정책도 관광자원화를 위한 정책도 없이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성지화와 관광자원화를 위해 케이블카 설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갓바위는 알려진대로 약사신앙의 성지로 유명한 곳. 하지만 높은 산에 위치한 관계로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이 오르기에는 불편한 것이 사실.

그는 “통영이나 여수 등은 케이블카 하나로 도시의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아울러 경제적 효과까지 달성했다”면서 “심지어 스위스 만년설이나 호주의 유네스코세계자연유산인 케언즈국립공원에도 케이블카를 운행하지만 이를 환경훼손보다는 환경보존을 위한 시설로 여기고 있다”며 환경훼손을 최소화한 가운데 관광자원 개발을 위한 합리적 대안으로 케이블카 설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특히 “환경훼손 등의 논란을 극복하고 케이블카 설치를 성공으로 이끈 대부분의 도시가 자치단체의 주도적인 노력과 의지가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대구시가 갓바위가 가진 세계적인 문화관광자원으로서의 가치를 인식해 이를 세계화하기 위한 시설 중의 하나인 갓바위케이블카 설치를 보다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추진해 줄 것”을 요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