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미시,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새로운 미래 열다

탄소산업 발전전략 및 국제적네트워크 구축

입력 2015-06-02 11:15 | 수정 2015-06-02 15:33

2015국제탄소산업포럼(ICIF2015) 개최

경북 구미시와 경상북도가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한 국제적 네트워크 구축에 나섰다.

시는 경북도와 함께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한 올해 처음으로 ‘2015국제탄소산업포럼(ICIF2015)’을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구미코에서 개최한다.

‘융합탄소소재’ 라는 주제로 마련된 포럼은 꿈의 신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탄소산업의 발전전략과 추진방향을 모색하고, 국제적네트워크 구축 및 상호교류 활성화를 통해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 경상북도, 구미시 주최, 한국탄소학회 주관으로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독일 CFK-Valley CEO 구나르 메르츠를 비롯한 탄소소재분야 세계적인 석학 및 탄소관련, 기업, 연구소, 대학의 전문가 등 1,000여명이 참가해 국제탄소산업 특별심포지엄, 탄소산업 발전방안 대토론회, 탄소부품소재 산업전‧체험전, 탄소 기업체 탐방 등으로 포럼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탄소소재는 초고온, 고강도, 고전도성, 내마모성 등의 우수한 특성을 갖고 있어 기존 소재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넘는 21세기 꿈의 신소재로 급부상하는 산업분야이다. 특히 탄소산업은 전‧후방 산업의 파급 효과가 굉장히 크기 때문에 지역의 새로운 신성장 동력 산업이 될 것이다.

아울러 시는 본 행사를 통해 구축된 네트워크 및 다양한 정보를 통해 경북도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융복합 탄소성형 첨단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 사업의 성공적 추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