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미대 국방화학과, 최고의 특급전사 배출

“직업군인으로서 화학분야 최고 전문 부사관 되겠다”

김형만, 황지현 기자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5-06-02 14:33 | 수정 2015-06-02 15:24

국방화학과 안세호 하사, 육군부사관학교 우수 성적 임관

▲ 육군부사관학교 임관식에서 군교육사령관으로부터 우수상을 수상한 안세호 하사가 경례를 하고 있다.ⓒ구미대학교 제공

“직업군인으로서 화학분야 최고의 전문 부사관이 되겠습니다.”

구미대학교 국방화학과 졸업생인 안세호(21) 하사가 육군부사관학교(학교장 류성식 소장) 신임부사관 임관식에서 전체 765명 중 2등을 차지해 주목을 받았다.

구미대학교 국방화학과  졸업생 안세호(21) 하사가 육군부사관학교(학교장 류성식 소장) 임관식에서 군교육사령관(김종배 중장)으로부터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는 12주간의 교육과정 평가성적에서 약 3~4%의 후보생만이 통과할 수 있는 특급전사로, 강한 체력은 물론 90% 이상의 사격명중 실력과 분대전투, 정훈 등 모든 분야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아야 특급전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안 하사는 단 2명만 선발되는 우리나라 최고 정예의 화생방 테러 대응부대인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 24특임대대에 사전 배치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자신의 은사인 구미대 권은진 교수(국방화학과 학과장)를 찾은 안 하사는“기초 체력훈련과 발표력 및 리더십을 키우는 교수법이 큰 힘이 됐다”며 고마움을 전하며, 5일간의 짧은 휴가를 마치고 병과 교육과정으로 입교할 육군화생방학교에서도 최고의 성적으로 수료할 것을 권 교수에게 약속했다.

특히 “직업군인으로서 화학분야 최고의 전문 부사관이 되는 게 꿈”이라는 안 하사는 “화학분야는 전문성과 발전성이 매우 뛰어난 분야여서 초심을 잃지 않고 매진하다 보면 반드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화학부사관을 꿈꾸는 후배들을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구미대 국방화학과 권 은진 교수는 “구미대 국방화학과는 올해로 3기 졸업생을 배출하면서 육‧해‧공군에 78명의 화학부사관을 배출하는 성과를 올리고 있다”며 “화학분야 국내 최초의 육군본부 학군제휴 협약학과로서 그 위상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