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농촌진흥청 상주출장소, 모심기 체험학습 실시

입력 2015-06-04 10:46 | 수정 2015-06-04 11:22

상주시 화령‧화동‧모동초등생 쌀의 소중함 일깨워

▲ 농촌진흥청 상주출장소는 상주시 초등학생 대상으로 모심기 체험학습을 실시했다. ⓒ상주시 제공

경북 상주시 화령‧화동‧모동초등 등 3개교 어린이들이 상주 벼 시험재배 논에서 모심기 체험학습을 실시했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이 지난 3일 상주의 벼 시험재배 논에서 상주시 화령‧화동‧모동초등 등 3개교 어린이 초청해 벼 모심기 체험학습을 운영했다.

행사는 농촌진흥청 상주출장소(소장 강위금)와 상주화령초등(교장 박성근)이 지난해 맺은 ‘농업현장학습 교육기부 협약’에 따라 진행됐다.

이날 학생들은 농진청 상주출장소에서 30일간 기른 벼의 묘를 논에 정성껏 심으면서 자연과 교감하고, 벼의 재배역사와 식량작물로서의 중요성에 대해 배웠다.

또한 벼 모심기 후에는 학교별 모내기 상태를 비교하며, 쌀 소비촉진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교사들은 “학생들이 체험학습을 통해 우리의 대표적인 주곡작물인 벼의 재배과정과 쌀의 소중함을 배우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강 소장은 “모심기 체험이 어린이들에게 쌀 소비촉진으로 이어져 벼농사의 지속가능한 발전 토대가 되기를 바란다”며 “농업체험행사가 일회성에 끝나지 않도록 농업전반에 걸친 다양한 체험학습기회를 발굴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