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상주시, 가뭄대책 농업용수확보에 ‘총력’

입력 2015-06-08 10:58 | 수정 2015-06-08 14:16

농업용수 확보대책 수립 및 가뭄대책상황실 운영

▲ 상주시는 가뭄대책 농업용수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상주시 제공

경북 상주시가 최근 고온과 강수량 부족으로 인한 가뭄피해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뭄대책 농업용수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5월 강수량은 24.3㎜로 평년대비 26.3% 수준에 불과해 관내 평균 저수율도 47.6%로 평년보다 낮은 상태며, 또한 기상전망도 당분간 비소식이 없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물 부족으로 인한 가뭄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시는 가뭄피해에 대비한 농업용수 확보대책을 수립해 지난 5일부터 가뭄대책상황실 가동하고 있으며, 또 기상상황 및 작물생육상황과 농업용수원 등을 상시모니터링하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처로 농업용수 공급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시는 현재 굴삭기와 양수장비를 동원해 30여 지구에 대한 하천굴착과 양수작업을 실시했으며, 앞으로 비가 오지 않을 것에 대비해 예비비 1억 700만원을 긴급 투입해 하천굴착 및 가물막이, 저수지준설 등을 시행하고 시에서 보유한 양수장비를 총동원해 농업용수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농어촌공사와의 공조를 통해 저수지 용수를 방류해 물 부족지역에 대한 농업용수 공급과 가뭄 해소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농업인에게 농업용수원을 사용함에 있어 작물의 생육에 꼭 필요한 물만 공급하고, 수로와 논의 물 손실 방지를 통한 저수, 절수운동에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