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울원전, 건강한 해양생태환경 조성으로 어민소득증대

참돔치어 10만미, 전복치패 3만미 방류

입력 2015-06-09 13:44 | 수정 2015-06-09 22:07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행사’ 개최

▲ 한울원전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행사’를 가졌다. ⓒ한울원자력본부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가 건강한 해양생태환경 조성을 통한 어민소득증대에 나섰다.

한울원전은 9일 경북 울진군 북면 석호항에서 손병복 본부장, 김기홍 대외협력처장, 김상렬 울진경찰서장, 장훈욱 울진소방서장, 김중호 원자력안전위원회 한울원전지역사무소장, 정태영 죽변수협 어촌계장협의회장 등 주요인사 및 지역어업인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행사’를 가졌다.

어패류 방류는 월성원전 종묘배양장에서 원전 온배수로 양식한 참돔치어 10만미는 석호항 외해에 직접 방류하고, 전복치패 3만미는 잠수부들이 북면 및 나곡어촌계 암반에 부착하는 작업으로 진행됐다.

▲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행사 참가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한울원자력본부 제공

손 본부장은 “한울원전은 지속적인 어패류 방류사업을 통해 건강한 해양생태환경을 조성해 어민소득증대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의 상호신뢰를 기반으로 화합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울원전은 지난 1999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사업을 시행해 참돔치어, 전복치패 등 총 206만미를 주변지역 해역에 방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