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도로공사, 남해고속도로 냉정~부산 확장구간 개통

입력 2015-06-10 09:24 | 수정 2015-06-10 11:45

통행시간 평균 36분 단축, 연간 물류비용 1,894억 원 절감

▲ 남해고속도로 냉정분기점@한국도로공사 제공

한국도로공사(사장 김학송)가 남해고속도로 냉정~부산 확장구간 53km 구간 중 냉정분기점~서김해나들목 6.2km, 냉정분기점~장유나들목 6.8km 구간을 개통함에 따라 이 구간 차량 통행시간 단축과 교통 혼잡이 해소 될 것으로 보여진다.

도로공사는 남해고속도로 냉정~부산 확장구간 53km 구간 중 냉정분기점∼서김해나들목 6.2km와 냉정분기점∼장유나들목 6.8km 구간을 지난 1일 최종 개통하고 오는 11일 10시 30분 장유휴게소에서 개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남해고속도로 냉정~부산 확장공사는 남해선 냉정분기점~대저분기점과 남해지선 냉정분기점~서부산나들목 구간을 왕복 4차로에서 6‧8차로로 확장하고 중앙지선 김해분기점~대동분기점 구간을 4차로로 신설하는 공사로, 2008년 착공과 함께 1조 4,0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서김해나들목~대저분기점,서부산영영업소~서부산나들목,김해분기점~대동분기점 3개 40km 구간은 지난해 12월 개통했으나, 나머지 구간은 시공사의 갑작스런 기업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공사포기로 인해 공사가 중단돼 개통이 늦어졌다.

공사 관계자는 개통이 모두 끝남에 따라 이 구간 차량 통행소요시간이 36분가량 단축 될 것으로 예상하고, 또 부산‧경남지역 교통혼잡 해소는 물론 물류비용이 연간 1,893억원 절감과 선형이 좋아져 교통사고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그동안 확장공사로 인한 교통혼잡 등 불편을 참고 협조해 주신 고속도로 이용객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