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관광공사, 관광업계 메르스 영향 최소화 나서

입력 2015-06-10 13:42 | 수정 2015-06-10 16:19

경주보문단지 숙박시설 등 방역활동 및 개인위생 강화

▲ 보문관광단지내 숙박시설에 방문한 중국인관광객이 손세정제로 손을 닦고 있다. ⓒ경상북도관광공사 제공

경상북도관광공사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 확산으로 인한 관광업계 영업 위축 최소화에 나섰다.

경상북도관광공사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 확산으로 인한 관광객들의 불안감으로 관광업계가 위축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영업 영향 최소화에 힘쓰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이에 지난 9일 경주시와 보문단지 입주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메르스 예방 대비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경북도의 24시간 메르스 비상 연락체계 가동에 따라 메르스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경주 보문단지 내 호텔 등 숙박시설을 비롯한 관광시설에 방역활동을 강화해 종사자와 관광객의 손 소독 등 위생관리에 철저를 기하는 한편, 각종 행사시 소독기를 설치해 참가자들의 불안감 해소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보문단지 내 호텔 등에는 개별 관광객들의 예약 취소 사례는 많지 않으나, 중‧고등학생과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단체행사는 다수 취소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외관광객들의 경우는 오래전부터 예약을 해 놓고 찾아오는 단체 관광객이 많기 때문에 아직까지 취소는 그리 많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관광공사는 메르스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으로 경북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이 급감하지 않도록 하기위해 경북관광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6월 개최예정인 홍콩과 북경, 일본의 관광박람회에도 변동 없이 참가해 경북 관광객 유치에 전념할 계획이다.

김대유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은 “보문관광단지 내 숙박지와 관광시설에 대한 방역 활동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므,로 관광객들은 지나친 불안감으로 관광을 자제하기 보다는 손 세정제 활용 손씻기, 마스크 착용을 통한 개인위생에 더 힘써 일상적인 활동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