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 경주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

1차 음성, 2차에서 양성판정

입력 2015-06-12 13:12 | 수정 2015-06-12 17:57

경북에서 메르스 확진환자 모두 3명으로 늘어

▲ 경북도가 경주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확산방지를 위한 민관합동 긴급회의를 갖고 추가확산 방지 대책을 중점 논의했다.ⓒ경북도 제공

경북 경주에서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대구경북에서는 첫 메르스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이다.

경북도 메르스대책본부는 12일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격리된 A(59)씨가 메르스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아들 진료를 위해 3시간 가량 체류했고 31일에도 삼성서울병원 중환자실에서 1시간 가까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지난 7일부터 발열증상이 나기 시작해 동국대 병원에서 격리됐다. 그는 이날 밤 진행된 메르스 1차 검사에서는 양성판정을 받았지만, 12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번 A씨의 메르스 확진으로 경북에는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격리치료 중인 2명 확진환자를 포함해 모두 3명으로 늘어났다.

한편 경북도는 이날 경주 메르스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오후 3시 50분 도청 제1회의실에서 김관용 도지사 주재로 메르스 확산방지 민관합동 긴급비상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는 경북도의회, 도 교육청, 경찰청, 소방본부, 보건환경연구원,  3개 의료원, 동국대 경주병원, 도 의사회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통해 메르스 추가 확산방지를 위한 대책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도는 메르스 확산방지를 위해 비상대응을 강화하고 보건소 비상전화 및 도 메르스 대책본부 전화상담 대응 강화와 해당 시군 보건소의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도는 보건정책과장, 역학분야 교수 4명, 감염내과 전문의 2명, 행정요원 2명 총 9명으로 민간 전문가를 활용한 메르스 대응팀을 구성·운영해 이번 확진자 대응에 철저를 기해 나가기로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