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내 우박내려 농작물 622ha 피해 발생

입력 2015-06-14 20:52 | 수정 2015-06-14 20:58

도 간부 피해현지 급파, 피해상황 파악 및 복구지원책 강구

 

▲ 최웅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오른쪽)이 14일 우박피해를 입은 농가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피고 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지난 13일 오후 영주와 안동, 상주 지역에 우박이 내려 과수와 밭작물 등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이번 우박으로 인해 농작물 622ha 정도에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국지성 호우를 동반해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7시40분까지 지역에 따라 2~3차례 걸쳐 반복해 내렸으며, 영주 570ha, 안동 42ha, 상주 10ha의 농작물에 피해를 입혔다.

품목별로는 사과 392ha, 복숭아 100ha, 포도 20ha 등 과수가 대부분이며, 고추, 참깨 등 밭작물에도 일부 피해가 발생했다고 도는 밝혔다.

이에 따라 도에서는 정확한 피해정도 파악을 위해 14일 오전 9시 최웅 도 농축산유통국장 등을 현지에 보내 피해규모와 양상을 파악토록하고 후기 생육을 위한 응급조치를 지도했다.

최웅 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피해농가에는 농약대와 생계지원비 등을 지원해 조기에 농업경영이 회복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농가에서는 피해 농작물의 병해충 예방과 생육증진을 위해 영양제 살포 등 응급조치를 실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