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새누리당 대구시당, 김부겸 향해 비난의 화살

수성갑 출마는 손해볼 것 없는 장사라고 비난 수위 높혀

입력 2015-06-28 16:20 | 수정 2015-06-28 16:24

시당, 김부겸 수성갑 출마는 꽃놀이패

새누리당 대구시당이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는 김부겸 새정치민주연합 전 의원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날렸다.

대구시당은 28일 ‘김부겸씨의 독배에는 독이 없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사실 김부겸씨의 대구지역 출마는 전혀 손해 볼 것이 없는 장사”라면서 “이기면 영웅이요 지더라도 지역주의에 맞서다 장렬히 산화한 인물로 칭송받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김 전 의원을 수성갑 출마는 손해볼 것 없는 장사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시당은 특히 “김부겸의 출마는 한마디로 말해서 독배에는 독이 없다. 잔만 독배의 잔으로 보일 뿐”이라고 비꼬았다.

대구시당은 “김부겸씨는 1997년 당시 여당인 한나라당에 들어왔고 2000년 한나라당의 간판을 달고 경기도 군포에서 16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면서 “한나라당이 대선선에서 패배하자 2003년 당시 여당인 노무현 전대통령이 만든 열린우리당에 입당해 민주통합당에서 최고위원까지 하는 등 출세가도를 달리는 등 양지만을 찾아다녔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특히 “그가 노무현 따라하기를 하겠다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당선되지 않아야 정치적 효과가 극대화되기에 김부겸씨의 대구 출마는 독배가 아니라 꽃놀이패”라며 “김부겸씨가 보다 큰 정치인이 되고 싶다면 지역주의를 역이용하기 보다는 영혼이 있는 정치를 해주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