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중심에 초고층 1,559세대 랜드마크 상륙

대구의 새로운 퍼스트클래스 기대

입력 2015-07-14 00:27 | 수정 2015-07-18 09:16

시청 앞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 관심 집중

▲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 야간투시도ⓒ구룸기획 제공

대구의 새로운 퍼스트클래스로 자리 잡을 새로운 ‘하이-랜드마크’ 아파트가 대구 중심가에 들어선다.

대구 중심인 동인네거리에 완벽한 도심생활 인프라를 집 앞에서 누릴 수 있는 초고층 1,559세대라는 놀라운 아파트가 들어서기 때문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동인네거리에 선보이게 될 시청 앞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

◇ 실용적 내집 마련의 꿈…인기 상종가

동인1지구지역주택조합이 야심차게 준비 중인 시청 앞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은 최근 대구·경북지역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이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반월당 등에서 큰 관심과 호응을 받으며 이미 성공적으로 사업이 진행 중에 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인 탓에 실용적인 내 집 마련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

조합원 자격요건 완화도 인기비결 중 하나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전용면적 85㎡ 미만의 중형주택 1채를 보유해도 지역주택조합 조합원 가입이 가능해짐에 따라 최근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의 인기가 상종가를 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동·층수 배정도 추첨방식이 아닌 선착순 선택방식으로 역세권이거나 대구의 중심가를 가까이서 누릴 수 있는 곳이라면 향후 시세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어 일석이조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시청 앞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은 랜드마크의 품격과 800만 원대의 합리적인 분양가로 실수요자 및 투자수요의 집중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청 앞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 주목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은 네이밍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우선 동인네거리 시청 앞이라는 중심입지를 자랑한다. 대구지하철 1호선 칠성시장역을 도보로 누릴 수 있는 역세권 입지로 대구역도 도보 5분이면 갈 수 있다. 또 신천대로가 인접해 있어 시내외 어디든지 사통팔달 통하는 교통특권을 지니고 있다.

▲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 항공합성 모습ⓒ구룸기획 제공

또 눈앞에 펼쳐지는 5분 생활프리미엄도 주목받기에 충분하다. 현대백화점, 동아백화점, 롯데백화점 등 고급 쇼핑인프라를 비롯해 칠성시장까지 가깝게 누리는 것은 물론 동성로의 문화시설과 쇼핑시설도 편리하게 이용이 가능해 교통·쇼핑·자연·문화 등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이 내 집안에 펼쳐지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동시에 국채보상기념공원, 경상감영공원이 한 걸음에 있고 신천강변공원도 가까워 산책이나 가벼운 운동이 가능하다.

초고층 파노라마 전망과 단지 내 공원, 대단지다운 커뮤니티 특화는 입주민의 품격과 자부심을 끌어올릴 전망이다. 주변을 압도하는 초고층 아파트로 동서남북 막힘없는 파노라마 전망은 감동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커뮤니티 시설 마련도 관심이다. 지상주차를 최소화한 가운데 단지 안에 푸른 녹지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고 삶을 가꾸고 이웃 간의 소통이 열리는, 대단지에 어울리는 휘트니스, 사우나, 북카페 등이 마련된다.

공간의 가치를 극대화한 중소형 혁신평면도 눈길을 끈다. 59㎡의 경우 4Bay구조를 실현하였으며 대형신발장과 안방 붙박이장, 펜트리(와이드 수납공간)까지 갖추고 있다.

84㎡는 남향 4Bay-4Room으로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고 북유럽 스타일의 주방으로 주방의 품격을 업그레이드했다. 안방 드레스 룸 뒤쪽 공간에 히노키 욕조를 선택할 수 있어 다른 아파트에서 보기 힘든 혁신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 84단위 세대ⓒ구룸기획 제공

코람코자산신탁의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자금관리로 조합원의 재산권을 보호받는 시청 앞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 800만 원 대 최고 분양조건에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중에서 최고 중심의 입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을 좋을 기회가 될 전망이다.

퍼스트시티 더 클래식은 아파트 59㎡ / 84㎡,  오피스텔 36㎡ / 50㎡ 등 총 1,559세대 거대단지로 구성된다. 주택홍보관은 대구역 인근 홈플러스 맞은편에 있다. 문의 053-254-8300번.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