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안전 대구’ 만들기 경주한다

입력 2015-07-31 16:09 | 수정 2015-07-31 16:24

대구시·대한산업안전협회, 안전문화 확산 위한 협약체결

대구시와 대한산업안전협회가 ‘안전한 대구만들기’에 힘을 합친다.

두 기관은 8월3일 오후 4시30분 시청 2층 상황실에서 산업재해예방과 지역사회 안전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체결식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김영기 대한산업안전협회장, 대구시·협회관계자 등이 참석해 안전관련 사업의 효과적인 실행을 위한 상호협력 기반 구축에 나선다.

이번 협약으로 대구시와 대한산업안전협회는 서로가 보유하고 있는 안전관리 교육 컨텐츠와 안전증진 노하우에 대한 지식 공유 등을 통해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들을 선제적으로 찾아내 개선하는데 앞장선다.

이번 협약의 주 내용은 △국가안전․재난대비 제반 활동 지원 △산재예방을 위한 기술 및 교육지원 △신속한 사업장 정보제공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공동 캠페인 실시 등이다.

이를 통해 두 기관은 안전하고 쾌적한 산업환경 조성과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으로 지역경제 발전과 산업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대한산업안전협회는 대구시가 요청할 경우, 시내 주요 시설물과 건축물 등에 대한 점검을 지원하며, 특히 시특법(시설물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상 1․2종 건축물, 구조물 시설, 어린이놀이시설에 대한 검사와 점검을 위한 기술 및 인력 등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권영진 시장은 “지난 조직 개편 시 재난안전실이 신설됨에 따라 이번 업무협약이 지역사회의 안전문화 확산과 산업재해 예방 등 안전한 대구 만들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행복한 시민, 안전한 대구’ 만들기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