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계명문화대, 리첼호텔과 업무협약 맺어 공동 발전 약속

입력 2015-08-12 12:13 | 수정 2015-08-12 20:55

MOU체결 통해 학생들에게 강의와 현장실습, 취업지원등 다양한 지원

▲ 계명문화대학교와 리첼호텔이 지난 7일 리첼호텔 루비홀에서 MOU를 체결하고 양 기관의 상호발전을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계명문화대 제공

계명문화대학교(총장 박명호)와 리첼호텔(대표이사 기화서)은 지난 7일 리첼호텔 루비홀에서 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 총장을 비롯해 리첼호텔 기화서 대표, 안선희 기획실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MOU를 체결하고 양 기관의 우호증진 및 공동발전 등에 상호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앞으로 양 기관은 산학협력을 통한 기술 및 경영지도에 대한 상호 정보교환, 기업체 대표 인사의 강의, 학생 현장체험 및 현장실습 기회제공, 졸업생의 취업지원, NCS기반 현장 중심 교육과정 관련 상호 정보교환 등을 추진하게 된다.

박 총장은 “리첼호텔과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잘 유지해 학생들의 현장실습 및 취업 등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하고 더 많은 기업들과 협약 체결을 통해 학생들의 취업에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협약을 마친 후 보직자 및 팀장들이 참여한 대학 주최 ‘대학발전을 위한 워크숍’에서는 안희관 부총장의 특강과 효율적인 특성화사업 수행전략 방안에 대한 분과토의를 2분과로 나눠 실시했다.

한편, 전체 100여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는 리첼호텔은 안동이 자랑하는 한국전통문화인 하회마을과 도산서원, 유교랜드 등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안동시 성곡동에 위치해 있으며, 객실에 취사도구가 갖춰져 있어 간단한 식사를 직접 만들어 먹는 것도 가능해,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