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권영진 시장 “대구 위한 큰 울림 있을 때 움직일 것”

반기문 총장 신당 합류 등 정치지형 변화 시 탈당 가능성 여지

입력 2016-12-27 14:54 | 수정 2016-12-30 19:08

당장 새누리당 탈당에 대해 반대 의사 표명

새누리당 탈당설이 제기된 권영진 대구시장이 새누리당 탈당에 발을 뺏다.

권 시장은 27일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가진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새누리당 분당 안타깝지만 저는 대구시민을 지키고 대구미래를 열어가는 길을 갈 것”이라며 당장 탈당하는 일은 없다고 분명한 못을 박았다.

하지만 권 시장은 여지는 남겼다. 그는 “개혁보수신당(이하 신당)으로부터 동참 요청을 많이 받았고 국회의원이 움직일 때 시장이 휩쓸려 움직이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대구미래를 위한 큰 울림이 있을 때 움직일 수 있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다”고 탈당에 대한 완전한 문은 닫지는 않았다.

그러면서 “27일 새누리당을 나가는 분들도 (보수)분열을 목표로 하지 않고 있고 새로운 길을 열기위해 나가는 분이니 성공하기 바라고 (새누리당에)남아있는 분들도 새로운 보수혁신을 통한 새로운 보수혁신의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의 탈당설 일축에 대해 지역 정가에서는 당장 탈당 카드를 던지지 않겠지만, 내년 1월 새누리당의 추가탈당이 이어지고 특히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신당행 합류가 이어질 경우 탈당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닐 것이라는 분석이 만만치 않다.

차기 대구시장 재선을 노리는 권 시장 입장으로서는 탈당에 따른 명분이 성숙될 경우 탈당을 결행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그 것.

한편 이날 권 시장은 차기 대구시장 도전에 대한 강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대구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서는 단임 4년을 너무 짧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는 “재선 시장을 통해 대구의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희망대구는 만드는 일에는 적어도 8년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