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물가안정 등 설맞이 종합대책 수립·추진

입력 2017-01-16 21:23 | 수정 2017-01-16 21:31

시민생활불편 해소 등 10대 중점 추진 분야 추진

·대구시가 설맞이 종합대책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

시가 마련한 이번 설맞이 종합대책은 △물가안정 및 유통질서 확립 △근로자 체불임금 해소 대책 △특별 교통대책 △취약계층 지원 △비상응급의료체계 및 감염병 예방 등 10개 분야.

우선, 대구시는 설 연휴기간 동안 교통, 청소, AI, 재난, 의료 등 15개 비상대책반을 편성해 일 64명이 비상근무에 돌입, 각종 생활 불편 사항을 해결하고 예기치 못한 재난 및 안전사고 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시는 올 해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개장으로 인해 혼잡이 예상되는 동대구역 주변 18개소에 31명 교통질서반을 운영하고, 주변 주차 관리를 위해 구·군과 합동으로 주차관리반 10명과 교통안내 도우미 9명을 배치해 교통 불편을 최소화에 나선다.

또 근로자, 하도급자 등 사회적 약자의 생계 안정을 위해 16일부터 24일까지 체불임금 특별 점검반을 편성해 임금체불과 관련된 정보를 파악하고, 현장점검 등을 통해 체불예방은 물론 신속하게 대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집중 지도에 들어간다.

이외에 취약계층 지원 및 보호를 위해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명절 당일 무료급식소를 지난해 1개소에서 5개소로 확대 운영하고, 사전 대체급식 지원(도시락 및 밑반찬 등)도 작년 6천 500명에서 올해에는 8천 535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들과 귀성객 모두가 편안하고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연휴 전에 각종 불편사항을 사전에 점검하고 보완토록 하겠으며, 민생 안정대책 추진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