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 물산업 선도기업, 수출길 더욱 확대

도내 물산업 관련 기자재 생산업체 진출 전망 희망적

입력 2017-03-22 08:46 | 수정 2017-03-23 01:33

㈜복주, 인도에 SPE패널 200만불 수출 MOU 체결

▲ 물산업 선도기업 (주)복주 수출 MOU 체결(왼쪽 판카지쿠마르 대표).ⓒ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복주 안동공장 현장에서 경북 물산업 선도기업인 ㈜복주가 인도 Technical Polymers Material과 2년간 200만불 규모의 SPE패널 수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MOU는 지난해 5월 수출컨소시엄 사업을 통해 자사제품을 알리고, 경북도의 수출정보 제공과 지원정책 등에 힘입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복주가 수출하는 SPE패널은 스테인레스에 폴리에틸렌을 고온용융·압착한 특허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으로 수처리 구조물에 접착돼 내부를 방수·방식하는 기능을 한다.

이번 MOU를 체결하는 Technical Polymers Material은 인도 뉴델리에 위치하고 있는 수처리 시스템과 관련 기자재를 판매 시공하는 업체로, ㈜복주의 SPE패널을 자사 공사에 적용하고 인도 내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Technical Polymers Material 판카지 쿠마르(Pankaj Kumar)대표는 “(주)복주의 우수한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보고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사업성과에 따라 수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인도는 13억 인구 중 상수도를 공급받는 인구가 절반도 안되는 상황이며, 빠른 도시화로 인해 물산업 시장규모가 연평균 14%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으로 도내 물산업 관련 기자재 생산업체 진출 전망이 매우 밝다는 것이 관련업계 전망이다.

지난해 ㈜복주가 말레이시아 라인텍과 300만불 수출계약을 시작으로 중국업체 2곳, 베트남 업체 1곳과 수출관련 계약을 맺었다.

또 ㈜그린텍이 말레이시아 업체와 펌프 수출계약을 맺었으며, ㈜리테크가 중국업체와 수처리 계측기 수출계약을 맺는 등 총 1,760만불의 수출실적을 올렸다.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물산업 선도기업에서 특공대라는 의지를 가지고 해외시장개척에 적극 나서고 있어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경북만의 차별화된 물기업 육성전략을 추진해 도내 물기업을 글로벌시장을 선도하는 강소기업으로 키워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올해는 3월말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물산업 선도기업 모집 공고를 통해 선정된 우수 물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