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대선 관련 고강도 공직감찰 돌입

입력 2017-03-28 21:45 | 수정 2017-03-28 23:27

특별감찰반 40여명 투입 유력후보 줄서기 감찰

대구시가 대선을 앞두고 시와 시 산하기관, 구·군, 공사·공단, 출자·출연 기관 등에 대한 고강도 공직감찰을 실시한다.

대구시는 5월 9일 제19대 대선 및 4월 12일 재보궐선거와 관련, 특정후보자 지지발언 및 정치적 중립 훼손행위, 복지부동, 무사안일 등 일부 공직자의 일탈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행정자치부의 감찰활동과 연계해 대구시 감찰반원 40여명을 투입하여 3월부터 고강도 공직 감찰을 실시한다.

이번 감찰은 특정후보자 지지·비방 발언 등 정치적 중립 훼손행위, 금품·향응 수수, 대민행정 지연, 근무지 무단이탈 등 사회적 지탄을 받는 행위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다.

또 공무원들의 무단이석, 출장을 빙자한 조기퇴근, 근무시간 중 음주·도박 등 근무태만 행위, 특혜성 계약, 불법행위 묵인 등도 중점 감찰 대상이다. 시는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중 처리한다는 예정이다.

특히 시는 권역별로 감찰 담당 책임제를 통해 공직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고, 적발된 비위행위는 엄중 문책함으로써 사회분위기에 편성하여 이완되기 쉬운 공직기강을 다 잡아 나갈 방침이다.

대구시 이경배 감사관은  “이번 감찰에서 적발된 비위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문책함으로써 공직기강 확립의지를 확고히 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