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취약계층 학생에게 280만원 상당 안경제공 계획

달서구, 청소년 70명 맞춤형 안경 제작 ‘사랑의 안경 나눔’ 개최

김도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07 10:56:13
▲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지난 5일 오전 10시부터 구청 4층 회의실에서 (사)안경사협회 대구지부 달서구분회의 후원으로 ‘사랑의 안경나눔’ 행사를 개최했다.ⓒ달서구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지난 5일 오전 10시부터 구청 4층 회의실에서 (사)안경사협회 대구지부 달서구분회의 후원으로 ‘사랑의 안경나눔’을 가졌다.

‘사랑의 안경나눔’은 안경지원이 필요한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맞춤형 안경을 제작해주는 나눔 활동으로 2002년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17회에 걸쳐 아동, 청소년과 어르신 총 861명에게 3,100여 만원의 안경을 지원해왔다.

올해는 청소년 70여명에게 280만원 상당의 안경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나눔은 (사)안경사협회 대구지부 달서구분회(회장 박재성)에서 경비를 전액 후원한 행사로 자동검안기 1대, 타각식 굴절검사기 2대, 안경테 등 시력 측정에 필요한 장비를 준비, 회원들이 직접 재능 기부에 나섰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이번 나눔을 통해 자라는 청소년들이 눈을 건강하게 지키고 학습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