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자립지원 프로그램 통한 취업생도 배출

포스코 포항제철소, 외주사 취업희망자 교육 수료식 개최

2개월간 합숙교육, 8개 외주사에 22명 취업

최동수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13 15:32:06
▲ ‘외주파트너사 취업 희망자 교육’ 수료식에서 사회 첫걸음을 내딛는 수료생들을 축하하고 격려했다.ⓒ포스코

 

포스코(회장 권오준)는 지난 11일, 포항 인재창조원에서 ‘외주파트너사 취업희망자 교육 수료식’을 열었다.

‘외주파트너사 취업 희망자 교육’은 우수인력 확보가 어려운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포스코의 육성 노하우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10월 도입됐다.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교육과정은 포항지역 기계정비 외주사의 요청에 따라 특별 차수로 처음 운영됐다.

취업희망자 26명은 지난 6월 12일부터 2개월간 약 400시간의 합숙과정을 이수했으며, 이 가운데 22명이 대광산기, 에이스엠 등 8개 포항 외주파트너사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이번 합격자 중에는 ‘복지시설 퇴거 청소년 자립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취업한 교육생도 있어 그 의미를 더했다.

포스코 컨소시엄사무국은 2개월간 합숙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책임감·배려·소통 등 5대 인성역량과 제철공정, 금속 등 기초지식과 함께 현장에 즉시 적용할 수 있는 용접·크레인, 감속기 분해조립 등 실무에 필수적인 기술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수료식에는 포스코 및 외주파트너사 임직원들도 참석해 사회 첫걸음을 내딛는 수료생들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한편, 포스코는 포항과 광양에서 연 2회 취업희망자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10월 경에도 기계정비 정규 교육 차수를 운영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