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포항 찾아 지진복구 전력 지원

지진 복구 현장 점검 나서

최동수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03 21:22:18

▲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3일 지진 발생이후 두 번째로 포항을 찾아와 지진피해 주민을 만나고 있다.ⓒ포항시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3일 지진 발생이후 두 번째로 포항을 찾아와 포항시청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의 복구상황 브리핑 이후 지진 복구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 총리는 포항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이강덕 시장의 지진 복구 상황을 듣고 시민들의 일상생활 정상화를 위한 피해완전복구, 수요와 공급을 감안한 신속한 주거문제 지원을 통한 이재민 생활안정, 각 부처 단체 포항 찾아주기 등을 통한 지역경제회복을 강조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진복구 브리핑에서 “지진이후 불안한 도시에서 전국적으로 안전한 도시 포항을 만들겠다”며, 내진보강사업과 다목적재난대피시설 건립, 국립지진안전교육장 건립을 요청했다.

또 정부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해 지진 피해지역을 도시재생 우선지역으로 선정해 줄 것과 도시재생사업 관련 전담반을 포항에 설치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액상화 현상의 정확한 진단과 결과에 따른 대책과 산업통상자원부가 조사 중인 지열발전소가 지진의 원인 여론, 최근 발견된 동공 문제를 정확히 조사하고 대책을 시민들에게 알려 불안감을 해소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번 지진피해가 가장 큰 흥해읍을 도시재생뉴딜사업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국무회의때 현안문제로 논의하고, 필요하다면 최단시간에 법을 개정하고 보완해서라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진이후 불행을 딛고 더 매력적인 도시로 변모된 사례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대피해가 난 포항에 지진안전교육장 건립 당위성과 지진특별회계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성금 조기집행, 건축물 피해 지원금 현실화에 대해서도 뜻을 같이 했다.

이날 박명재 의원은 포항 지역경제살리기 동참과 지진기금특별회계 필요성, 정부의 지진종합대책 마련을 요청하고 특별재난지역 지원금 상향 조정을 요청했다.

또 대피중심의 지진 매뉴얼에서 이재민 구호 중심의 지진 매뉴얼의 필요성을 덧붙였다. 

김정재 의원은 지진 피해 지원금 현실화와 특별재난지역 각종 규제완화, 지열반전소 문제에 대해 객관적 과학적 결과 발표, 다목적재난대피시설 건립을 요청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