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국내최초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

김정재 의원 “포항, 대한민국의 新해양 산업 시대 열어 갈 것”

최동수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11 23:27:42
▲ 김정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김 의원측

 

김정재 국회의원(자유한국당·포항북구)은 포항을 해양기술 선도 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 설계용역비 10억원을 2018년도 신규 예산으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내년도 예산에 실시설계비 10억을 확보하면서 내년부터 본격 추진되는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은 국내 최초의 실해역 테스트배드 조성 사업으로서 향후 4년간(2018년~2021년) 총 260억원 국비가 투입된다.

내년도 실시설계를 마치게 되면 3000톤급 다목적 시험평가선 건조는 물론 수중위치추적시스템을 비롯한 수중속도계, 수중음향통신시스템 등 시험평가를 위한 기기‧장비가 구축되고 영일만항 인근에 시험평가원도 건립될 계획이다.

김정재 의원은 “이번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이 본격화되면 해양기술 개발은 물론 해양자원 개발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우리 포항이 대한민국의 新해양 산업 시대를 열어가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