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 청도서 채화 밝힌다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11 21:31:19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시작을 알리고 성공 개최를 염원하는 성화 채화식이 세계인의 관심속에 청도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3월 2일 청도천 둔치에서 달과 불을 매개로 군민의 안녕과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달집태우기 행사와 함께 진행하게 된다.

2018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는 청도, 제주, 안양, 논산, 고창 전국 5개 시군에서 동시에 채화되며, 서울에서 합화 후 3월 9일 개회식장인 평창에 도착하게 된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세계인의 축제인 동계패럴림픽의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성화가 우리 고유의 세시풍속인 청도의 달집행사 불씨로 점화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군민의 염원인 안녕과 풍년농사를 소망하고, 세계 온누리에 성화불꽃이 확산되어 화합과 평화가 가득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는 신체 장애인들의 올림픽경기로써 오는 3월 9일부터 18일까지 10일간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