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설 연휴 관광객맞이 준비로 들썩…다양한 이벤트 마련

전통 놀이체험 등 이벤트 개최 및 할인행사로 관광객 손짓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20 07:03:10

▲ 경주 보문단지의 호반광장 일원에서 펼쳐지는 전통 민속 놀이 장면.ⓒ경북도

 경북도가 설을 맞아 고향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볼거를 준비해 관광객 맞이에 나선다.

14일 도에 따르면, 귀성객과 관광객들을 위한 볼거리, 즐길 거리를 다채롭게 준비하는 한편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한 관광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 연휴는 4일간 길지 않은 기간이지만, 도는 오랜만에 연휴를 맞아 가족과 함께 나들이를 계획하는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의 선물이 될 오감으로 체험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한다.

우선 포항 영일대 등 도내 주요 관광지에서 펼쳐지는 윷놀이, 제기차기, 연날리기 등 전통놀이를 비롯해 여행의 묘미인 떡메치기, 인절미 만들기, 추억의 옥수수 뻥튀기 등 전통 먹거리 체험행사가 곳곳에서 펼쳐진다.

또 명절이면 관광객들로 붐비는 경주 보문단지의 호반광장 일원에서는 설날인 16일 지역출신 트로트가수 마아성이 출연하는 특별공연과 복주머니 만들기, 폴라로이드 즉석 사진 찍기, 행운을 잡아라와 같은 민속놀이와 추억만들기 행사가 잇따라 열린다.

아울러 지역의 문화관광을 선도하는 경주, 안동 문화예술의전당과 경주국립박물관 등에서는 설맞이 특별 전시회를 기획하고 있으며, 연휴기간동안 소수서원, 양동마을, 불영사와 같은 대표 관광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의 관광지를 방문한 귀성객과 관광객 모두가 마음이 따뜻해지는 설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친절하게 손님을 맞이하여 다시 찾고 싶은 경북의 이미지를 심어주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설 연휴 경북을 찾는 여행객들의 안전을 위해 관광숙박시설과 유원지 등 관광시설에 전문가를 포함한 민·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화재예방위한소방·전기·가스점검과 위생 등 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