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미국발 통상공세 발효되면 포항경제 심각한 타격 입을 것”

“트럼프발 철강 관세, 포항경제 파탄난다”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4 18:12:03

▲ 경북도지사 선거에 나선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미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 철강에 대한 25% 관세 부과 결정에 대해 “예정대로 발효되면 포항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이 의원 측

경북도지사 선거에 나선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미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 철강에 대한 25% 관세 부과 결정에 대해 “예정대로 발효되면 포항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11일 공약 점검 회의에서 “현재 포항에는 포항제철소를 비롯, 현대제철·동국제강·세아제강·넥스틸 등 5개 기업의 대미 수출이 연간 220만 톤에 이르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결정이 예정대로 발효될 경우 포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입고 정부가 나서서 허술한 통상조직과 통상정책 전반의 재정비를 서둘러 지진으로 실의에 빠진 포항시민들에게 힘과 용기를 심어 주라”고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이 수입 철강제품에 25%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경우 국내 철강업계가 올해에만 9,400억원의 피해를 볼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이 경우 대기업도 악영향을 받겠지만 대부분이 중소업체인 포항관내 유관기업들이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포항지역 재계는 중·장기적으로 국내 생산설비를 미국 현지로 이전하지 않으면 문을 닫을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을 내놓으면서 포항 업체가 미국 이전을 본격화하면 인력 감축 등으로 일자리 창출에 악영향을 미쳐 지진피해로 가뜩이나 어려운 포항경제가 큰 위기를 맞을 것으로 분석했다.

연간 50만 톤의 유정용 강관과 송유관 제품의 대미 수출 비중이 71%인 세아제강은 현재 2.3∼6.66%의 관세에 25% 관세가 추가되면 존폐위기에 처할 것으로 전망된다.

게다가 유정용 강관과 송유관 37만여 톤을 미국에 수출하는 넥스틸도 현재 유정용 강관에 부과된 46%에 25%가 추가되면 70%의 관세 폭탄을 맞을 것이란 분석에 이어서 수십 년간 구축돼온 미국과 유럽·일본·한국 간의 동맹과 상호 호혜적 자유무역 질서가 이번 폭탄 발언으로 인해 금이 갈 것이란게 이 의원의 분석이다.

이 의원은 “철강 관세가 실현되면 대미 철강 수출 3위인 한국이 입게 될 피해는 더 커질 수밖에 없고, 포항 경제는 그야 말로 거덜나고 말 것”이라면서 “미국의 통상 공세를 단순한 통상 차원이 아닌 국가 차원에서 총력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