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패밀리사 환경협의회 활동으로 환경개선 앞장

21개 그룹사, 외주파트너사, 공급사 참여해 3대 개선영역 중심 환경개선과제 수행

최동수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3 19:28:50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13일 생산관제센터에서 ‘2018년 패밀리사 환경협의회’ 발대식을 개최했다.ⓒ포스코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13일 생산관제센터에서 ‘2018년 패밀리사 환경협의회’ 발대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환경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에 맞춰 제철소 환경 이슈에 적극 대응하고 포항지역의 환경 개선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환경자원그룹이 주관해 제선부, 화성부, 제강부, 스테인리스 제강부, 설비기술부 등 제철소 5개 부서와 21개 패밀리사가 참여하는 패밀리사 환경협의회는 3대 개선 영역을 선정해 수행하고 공동 대응력을 높여 환경 문제를 적극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춰 운영된다.

3대 개선 영역은 환경사고 예방, 환경법규 강화 대응, 사업장 환경개선 등이며 패밀리사 환경협의회는 수시로 전문가 초청강연과 전문기관의 정밀진단을 통해 제철소와 패밀리사 환경관리 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또 행정부소장 주관으로 분기별 정례회의를 실시해 패밀리사 환경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개선방향을 논의하고 우수 환경개선 사례는 확대 적용해 나가는 등 내실 있는 활동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환경자원그룹 측은 “환경협의회 내실화를 통해 제철소와 패밀리사의 환경문제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취약한 환경시설에 대해서는 QSS(Quick six sigma) 혁신 활동과 연계해 깨끗한 사업장을 만드는데 주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포항소 패밀리사 환경협의회’에서는 한 해 동안 80여건의 패밀리사 환경문제를 진단하고 기술지원 활동을 펼쳐 제철소와 포항 지역 환경 개선에 앞장섰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