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중소기업, 한류 열풍 타고 동남아 인터넷쇼핑몰 제품 판매 ‘급증’

중소기업 62개사 올해 1분기 판매누계 11만 2천불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6 11:21:20

▲ 경북 중소기업들이 한류 열풍을 타고 동남아 인터넷쇼핑몰을 통해 수출 증가와 인지도 향상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사진은 경북도청 전경.ⓒ경북도

경북 중소기업들이 한류 열풍을 타고 동남아 인터넷쇼핑몰을 통해 수출 증가와 인지도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다.

15일 경북도에 따르면 동남아시아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큐텐(Qoo10)과 싱가포르의 인터넷이마트인 레드마트(Redmart), 말레이시아 최대 온라인 몰 라자다(Lazada)에 도내 중소기업 62개사 472개 품목을 입점·판매해 3월 누계 기준 11만 2천불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액 9.5천불에 비하면 10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경북도는 실질적인 매출확대를 위해 해외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중심으로 농수산 가공식품, 생활용품, 화장품 등 경북도의 주력상품을 선정․입점하고 있고, 올해도 4월 20일까지 업체를 추가모집 중이다.

지난 2016년 처음 시작한 경상북도 글로벌 인터넷쇼핑몰 입점사업은 그동안 해외소비자를 대상으로 SNS, 블로거 등을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과 함께 현지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통해 도내 우수제품 홍보 및 판매성과 거양에 주력해 왔다.

경북도는 중소기업이 인터넷을 통해 수출할 경우 전문인력 부족과 마케팅, 유통 등에 소요되는 비용 탓에 망설인 다는 것을 감안, 외국어 상품페이지 제작, 제품 홍보, 현지 물류창고를 활용한 해외 소비자 직접 배송과 대금 결제 등을 일괄 지원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현지 대형마트에서 첫 선을 보인 모아社의 김치와 에스제이코레社(사)의 떡볶이는 큐텐과 레드마트 등 온라인 몰에서 인기를 끌어 현재까지 각각 2만불, 1.5만불 이상의 실적을 올리고 있고, 미진화장품社의 마스크팩은 지난해 월평균 3천불에서 올해는 월평균 1만불 이상으로 판매액이 급증하는 등 동남아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송경창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최근 중국, 미국 등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대안으로 중소기업들이 아세안 시장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해외 인터넷 쇼핑몰 판매는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을 돕는 중요한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