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포항거리예술축제 3만여명 몰려

어린이날 황금연휴, 가족단위 시민 및 관광객에 이색적인 볼거리 제공

최동수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08 08:36:57

▲ 포항시가 주최하고 포항문화재단이 주관한 '제1회 포항거리예술축제'가 3만여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을 이뤘다.ⓒ포항시

어린이날 황금연휴를 맞아 포항시가 주최하고 포항문화재단이 주관한 '제1회 포항거리예술축제'가 3만여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을 이루며 개최됐다.

5일부터 7일까지 송도동 송림테마거리에서 개최된 이번 축제는 기존의 축제와는 달리 송림숲 8개소의 공연존과 송림테마거리의 장소적 특성을 살린 프로그램 운영으로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에서 특별한 볼거리를 선보였다.

포항문화재단 이사장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정재 국회의원, 정해종 시의회의장직무대리 등 주요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개막식에서는 거리예술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형 태엽시계 태엽감기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포항거리예술축제의 화려한 오픈을 알렸다.

개막공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이상한 나라의 대형 인형인 체셔고양이와 동화 속 다양한 주인공들이 퍼레이드를 시작하며 관객 모두를 모험이 가득한 원더랜드로 데려가는 색다른 공연으로 관람객들 모두가 주인공 앨리스가 되는 새로운 체험을 하도록 만들었다.

공연존5에서 진행된 벨기에 출신 이판팀의 '침묵속의 외침'은 머리 위에 여러 권의 책을 쌓은 남자가 외줄 위에서 고독과 유머에 대해 끊임없이 관객에게 이야기하는 특별한 공연으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공연존4에서 진행한 극단나무의 '벨로시랩터의 탄생'은 어린이날 연계프로그램으로 거리이동형 퍼포먼스로서 신문지로 만들어진 거대 공룡이 거리와 송림숲 이곳 저곳을 뛰어다니며 어린이들에게는 꿈과 희망을, 어른들에게는 재미와 즐거움을 선물했다. .

경쾌한 전통 음악소리와 출연한 원숭이 두 마리의 재롱과 유희로 관객들이 즐거워 하는 가운데 갑자기 호랑이가 난입해 난동을 부리는 익살스런 공연으로 많은 관객들을 웃고 울게 만들었다.

포항문화재단은 우천으로 공연이 취소된 6일을 제외하고 5일과 7일 이틀 동안 3만명이 거리예술축제 현장을 방문해 축제를 즐긴 것으로 최종 집계했다.

대구에서 가족과 함께 포항을 방문한 이지혜씨는 “처음으로 관람하는 이색적인 거리공연과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있어서 볼거리가 정말 풍성했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포항문화재단 박준상 상임이사는 “시민들에게 매년 특별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우리지역의 새로운 문화예술 콘텐츠를 만들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