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포스프레임 확대 적용…스마트팩토리 앞당긴다

제강, 연주, 열연, 냉연 등 제철공정을 관통하는 포스프레임 본격 가동
‘스마트기술 경진대회’ 개최, 현장 엔지니어 관심 및 역량 제고

최동수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08 08:35:54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최근 공장의 스마트화를 앞당기는 ‘포스프레임(PosFrame)’을 확대 적용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최근 공장의 스마트화를 앞당기는 ‘포스프레임(PosFrame)’을 확대 적용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포스프레임은 포스코 고유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으로 철강제품 생산과정에서 발생되는 대량의 데이터를 관리하고 분석해 생산성 향상과 품질예측, 설비고장 예방 등 철강 경쟁력을 높이는 기술이다.

포항제철소는 그동안 열연 공정에 한해 포스프레임을 적용했으나 지난 4월부터 열연공정에 연계된 제강, 연주, 냉연, 스테인리스(STS) 냉연 등 전·후 공정을 모두 관통하는 포스프레임을 구축해 스마트팩토리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

제철공정에서 스마트팩토리가 구현되면 인공지능 기술과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미세한 문제를 찾아내어 공정을 개선하고 품질과 생산성향상을 꾀할 수 있다.

포스코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포스프레임이 확대 적용되면 설비효율이 높아지고 제조원가는 크게 낮추면서 수요에 부합하는 다품종 맞춤 생산이 가능해진다.

또 연속  운영되는 여러 공정에서 발생한 데이터를 확인하고 분석해 총체적인 관점에서 문제를 진단할 수 있어 원인을 몰랐던 돌발 장애나 품질 불량 등도 쉽게 해결할 수 있게 된다.

포항제철소는 이를 토대로 현재 50% 수준인 고부가가치 고급강 생산비율을 앞으로 70%이상 확대해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가진 ‘스마트 제철소’로 거듭나가겠다는 목표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포스프레임을 활용하는 스마트기술 경진대회를 개최해 스마트 기술에 대한 현장 엔지니어의 관심을 높이고 고급 데이터 분석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