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북삼중, 체계적 선수육성 위해 육상부 창단

총 5명 선수로 구성…체계적인 선수 육성 매진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0 08:49:32

▲ 북삼중은 지난 8일 본교 강당에서 학부모와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육상부 창단식’을 가졌다.ⓒ칠곡군

칠곡군 북삼중학교가 육상부를 창단했다.

북삼중은 지난 8일 본교 강당에서 이수곤 칠곡군체육회 상임부회장, 권순길 칠곡교육지원청 교육장을 비롯해 학부모와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육상부 창단식’을 개최했다.

이번 육상부 창단은 지역 초등학교 육상 꿈나무들의 타 시·군 유출과 운동 포기를 막고 체계적인 선수 육성을 위해 창단됐다.

체육교사인 추인협 감독과 칠곡교육지원청 박정호, 조윤호 순회코치가 팀을 맡는다.

선수는 김윤주(2년), 권민주(2년), 임연우(1년), 장성이(1년), 정명진(1년) 등 총 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해 전국소년체전 멀리뛰기 우승을 비롯해 각종 도내 육상 대회와 전국 규모 육상대회에서 상위권에 든 우수한 선수이다.

북삼중 박세준 교장은 창단사에서 “육상은 스포츠 종목 중 가장 기본이 되는 종목" 이라며 "어려운 여건에서 육상부가 창단된 만큼 선수들이 학업과 육상에서 모두 최선을 다해 지역과 학교의 명예를 높여 달라”고 했다.

김윤주 북삼중 육상부 주장은 “육상부 창단을 위해 수고해 주신 많은 분들게 진심으로 감사하고 훈련에 매진해 꼭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