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정부혁신 종합 실행계획 발표하고 3대 전략 추진

행정내부 개혁을 넘어…도민 삶의 질 높이는 정부혁신 추진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0 17:45:10

▲ 경북도는 10일 도청 원융실에서 윤종진 행정부지사, 안병윤 기획조정실장, 교수 및 연구원, 언론인, NGO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혁신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경북도청 전경.ⓒ경북도

경북도는 10일 도청 원융실에서 윤종진 행정부지사, 안병윤 기획조정실장, 교수 및 연구원, 언론인, NGO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혁신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도정운영을 도민  중심으로 전환하는 내용의 ‘정부혁신 종합실행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 사회적 가치, 참여와 협력, 낡은 관행 혁신 등 3대 전략 추진

이에 따라 도는 지난 4월초부터 약 1개월에 걸쳐 정부혁신 이념인 칸막이 제거 및 부서를 넘어드는 협업과 소통으로 48개부서 1,000여명이 자발적인 상향식 실행계획을 마련했다.

또 경북도는 도정의 핵심부서장인 정책기획관, 자치행정과장, 감사관이 솔선수범해 분야별 실행계획을 마련하고 제안자로 설명했다.

경북도에서 추진하는 3대 전략으로는 첫째, 도정운영을 경쟁과 효율을 넘어 사회적 가치를 근간으로 정부운영 시스템을 전면 개편한다.

정책과 재원배분의 우선순위를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는 사회적 가치를 중심으로 전환하고 이를 위한 인프라로 예산‧인사‧조직‧평가체계를 획기적으로 바꾼다.

둘째, 국민의 참여와 협력을 통한 할 일 하는 정부를 구현을 위해 정책제안‧결정‧집행‧평가 전 과정에 도민이 직접 참여함으로써 도민의 뜻이 보다 잘 실현되는 참여민주주의를 실천해 나간다.

마지막으로 공직사회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만드는 구습을 타파하고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여 신뢰받는 정부를 구현한다.

공직자가 개혁의 주체라는 인식을 갖고 정부신뢰를 저해하는 기존  관행과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꿈으로써 국민이 믿을 수 있는 정부를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공공분야의 채용비리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부정청탁에 연루된 공직자는 형사고발하고 관피아 해소를 위해 직무관련 퇴직 공직자 접촉시 사전신고를 의무화할 계획이다.

정부혁신책임관인 안병윤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자율적 상향식 혁신관리와 부서별․기관별 협업체계를 구축해 정부혁신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도민 삶의 질 개선과 연계될 수 있도록 도민과 함께 혁신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성과에 대해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