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 일본 독도 도발 엄중경고

“독도는 지금껏 우리 민족과 5천년 역사를 함께 해, 이제 우리 국민이 독도를 가슴으로 품어야 할 차례”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7 09:01:08

▲ 이철우 예비후보가 경북도지사 예비후보 등록신청 후 첫 공식일정으로 지난 독도를 찾은 장면.ⓒ이 후보측

자유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가 15일 일본의 독도도발과 관련해 즉각 중단을 요구하며 엄중 경고했다.

이 후보는 이날 “일본 정부가 독도를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되풀이한 2018년판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했다”면서 “일본은 이 백서에서 독도가 자신들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또다시 되풀이하고 있고 또 동해 표기에 대해 ‘일본해가 국제법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는 주장을 새로 넣는 등 우리나라에 대한 외교적 도발 수위를 높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그동안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 논리를 해마다 강화시켜 왔다. 매년 교과서 검증을 할 때마다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다룬 교과서를 증가시켜 왔다”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의심의 여지가 없는 분명한 우리 땅이고, 우리가 반드시 지켜내야 할 영토로 이번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 일련의 행위는 대한민국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했다.

특히 그는 “이러한 반복적인 도발행위는 한․일 양국의 신뢰관계에도 치명적인 타격임은 물론 양국의 미래에도 심대한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독도는 지금껏 우리 민족과 5천년 역사를 함께 해 온 우리 국토의 막내둥이다. 이제 우리 국민이 독도를 가슴으로 품어야 할 차례”라고 주장했다.

한편 그는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국회독도영토수호대책특위’ 위원장을 맡았고, 국내 독도없는 교과서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으며, 경북도지사 예비후보 등록신청 후 첫 공식일정으로 독도를 찾아간 것도 이런 ‘독도품기’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