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세대공감 올림픽 개최

신·구 세대간 스포츠로 소통하며 조직활력 제고
배드민턴과 단체 줄넘기로 한마음 한뜻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07 09:00:08

▲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왼쪽 줄 가운데)이 선강부문 직원들과 함께 단체 줄넘기에 참여하고 있다.ⓒ포스코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5일 포스코 한마당체육관에서 세대공감 올림픽을 개최했다.

세대공감 올림픽이란 직책보임자·일반직원, 신(新)·구(舊)세대, 선·후배 등 계층간 스포츠 활동을 통해 조직 활력을 다지고 제철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소통의 장이다.

올해 세대공감 올림픽은 배드민턴과 단체 줄넘기 두 종목으로 진행된 가운데 포항제철소 19개 부서 250여 명 선수가 출전했다.

이날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축사에서 “이번 대회를 통해 동료와 소통하고 정을 나누며 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단체 줄넘기에 참여한 압연설비그룹 김민석 직원은 “선수들과 함께 땀 흘리고 웃다 보면 자연스럽게 소통하게 된다"며 "세대공감 올림픽이 조직을 더욱 화합하게 만드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이 단체줄넘기에 선수로 직원들과 함께 참여해 대회의 분위기를 한층 더 무르익게 만들었다. 

한편 포항제철소 세대공감 올림픽은 직원들의 화합과 소통, 건강과 활력 증진을 위해 매년 상반기, 하반기로 나눠 대회가 열린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