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미반도, 만개한 메밀꽃으로 관광객 유혹

호미반도 경관농업 모델 성공, 9만평 메밀꽃으로 장관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3 20:17:32

▲ 포항시가 경관농업의 성공적인 모델로 꼽고 있는 호미반도 9만평 들에 핀 메밀꽃 모습.ⓒ뉴데일리

호미반도의 들판이 메밀꽃의 만개로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풍경을 선사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사업은 포항 농업을 단순 먹거리생산에서 축제․관광․경관농업으로 탈바꿈하기 위 호미반도 농지 30ha의 면적에 지난 5월상순 파종한 것으로 6월 현재 메밀이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경관농업은 쌀 생산 기반인 논에 대체작물로 꽃과 경관작물을 재배하여 쌀 공급과잉 및 재고증가 문제를 해소하는 한편, 아름다운 농촌경관을 관광자원화해 지역축제 등과 연계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및 농가소득증대 효과가 기대된다.

봄에 파종한 메밀은 현재 꽃을 피워 바다를 찾는 관광객에게, 가을에 파종한 유채는 이듬해 4월에 꽃을 피워 호미곶 돌문어 축제 무렵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포항시는 호미반도 지역을 경관농업 성공적 모델로 조성해 점차 관내 해수욕장, 보경사, 청하월포역 주변 등으로 경관농업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