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21억 지방세 소송 승소로 세원 지켜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3 20:12:16

영천시(시장 김영석)가 21억 지방세 소송을 승소해 21억원 지방세원을 지켰다.

시는 지난 12일 관내 ○○법인과의 지방세 행정소송에서 최종 승소를 확정하면서 21억 원이라는 거액의 지방세원을 지켜냈다고 말했다.

이번 소송은 시에서 지난 2016년 당시 ○○법인의 세무조사를 통해 개발 사업에 직접 사용하지 않고 임대하고 있는 부동산 등에 대해 감면받은 지방세 21억 여 원을 추징하면서 시작됐다.

○○법인은 이에 불복해 조세심판결정 및 대법원판례 등을 근거로 개발 사업을 이미 완료한 이상 부동산을 임대했다고 하더라도 추징사유가 될 수 없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영천시는 ○○법인이 근거로 제시한 유사 판례 등을 면밀히 검토해 반박 논리를 찾아내는 한편, 관련부서간의 긴밀한 자료 협조를 통해 개발 사업이 완료되지 않았음을 밝혀내는 등 적극적으로 소송에 대응해 결국 ○○법인이 상고를 포기함으로써 최종적으로 승소가 확정됐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이번 승소로 그 동안 소송 대응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인 직원들과 더불어 세원 발굴을 위해 애쓴 직원들의 성과도 함께 빛을 발하게 됐다”면서 “납세자에게도 세무 행정의 신뢰를 크게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