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치매안심센터, 치매조기검진 위한 준비 박차

“지역사회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힘이 될 것”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3 20:10:35

▲ 영천시보건소는 오는 7월부터 실시되는 치매조기검진을 앞두고 영천시치매안심센터장, 영남대학교 영천병원장 등과 치매조기검진을 위한 협력의사로 위촉하고 위촉장을 전달했다.ⓒ영천시보건소

영천시보건소(소장 조명재)가 치매조기검진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영천시보건소는 오는 7월부터 실시되는 치매조기검진을 앞두고 영천시치매안심센터장, 영남대학교 영천병원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11일 협력병원인 영남대학교 영천병원 신경과 및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를 치매조기검진을 위한 협력의사로 위촉하고 위촉장을 전달했다.

보건소측은 만 60세이상 어르신들은 치매선별검사 후 인지저하일 경우 치매안심센터에서 신경과와 정신건강의학과 협력 전문의로부터 면담을 비롯한 치매진단검사를 위한 진료를 받아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또 진료 후 치매로 진단을 받게 되면 협력병원인 영남대학교 영천병원으로 치매감별검사에 관한 의뢰를 하게 되며 검사비는 영천시치매안심센터에서 전액 지원한다. 

조명재 영천시치매안심센터장은 “치매국가책임제의 실현을 위해 치매환자 조기 발견부터 통합적 돌봄경로관리 서비스 구축을 위한 치매안심센터의 다양한 역할을 기대한다”면서 “지역사회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