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관광공사 노·사, 대한민국 중심 경북 선도역할 다짐

경북 문화관광 활성화…청년 일자리 창출
상생 협력, 고객만족 위한 상호 신뢰와 대 화합 다짐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1 13:19:56

▲ 이재춘(오른쪽)경북관광공사사장과 강윤구(왼쪽)노조위원장이 9일 공사 회의장에서 노사공동 선언문을 교환하고 있다.ⓒ경북관광공사

경상북도관광공사 노·사는 9일 공사 회의장에서 민선 7기를 맞아 대한민국 중심 경북, 선도 역 다짐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으로 문화관광 활성화에 매진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경북관광공사(사장대행 이재춘)와 공사노동조합(위원장 강윤구)은 경상북도 문화관광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내용으로 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문에서 이들은 ▲경북 도정 적극 동참, ▲경북 문화관광 활성화 앞장, ▲청년 일자리 창출, 조직경쟁력 강화, ▲상호신뢰 구축 및 상생의 파트너십 지향하는 노사문화 정착, ▲청렴한 조직문화 구축, ▲도민에게 신뢰받는 공기업 실현 등을 담았다.
 
이번 공동선언문 발표는 민선 7기를 맞아 노동조합이 공사의 문화관광 활성화에 적극 동참한다는 취지에서 성사됐다.

이재춘 사장대행은 “이번 공동선언은 노사가 미래 성장의 동반자로 인정하는‘우리’라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며 “모든 역량을 집중해 경북도 문화관광산업 발전을 통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여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강윤구 노동조합위원장도 “노사 한마음으로 문화관광 활성화에 앞장서고 도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동반자로서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