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국비확보·지역현안 해결 위해 동분서주

중앙부처 방문…지역 SOC사업 등 지속 추진 위한 국비지원 건의

김창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1 13:18:10

▲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2 두번째)이 9일 국비확보와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심의관들에게 설명을 하고 있다.ⓒ포항시

이강덕 포항시장은 9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를 잇달아 찾아 내년 국비확보에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이 시장은 기획재정부를 방문, 예산총괄심의관을 비롯한 분야별 예산심의관과 해당 과장들과 면담을 갖고 사업별로 국가예산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우선 남·북 경제협력시대를 대비한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건설’과 ‘동해중부선(포항~삼척)철도건설’ 사업 등이 조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하는 한편, ‘영일만항 해경부두 축조공사’가 내년에 본격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건의했다.

또 경북도청 이전에 따른 동해권역의 접근성 개선과 경북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원활한 물류수송을 위해 ‘국도31호선(포항~안동) 4차로 확장사업’과 해안침식에 따른 해일 피해 등을 예방하기 위한 ‘도구해수욕장 연안정비사업’ 등이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 ‘양포항 방파제 보수·보강공사사업’과 해양 신산업 육성 및 해양경제 활성화를 위한 ‘해양기술 실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 등 사업설명과 함께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여 국가예산 반영이 필요하다는 점을 적극 건의했다.

이밖에 ‘호동2 매립장 순환이용 정비사업’과 ‘국지도20호선(상원~청하) 4차로 확장공사’, ‘국지도20호선(효자~상원) 4차로 확장공사’, ’국지도69호선(죽장~달산)건설사업‘ 등 지역의 숙원사업에 대한 차질 없는 지원요청 등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발 빠른 행보를 이어갔다.

이어 이 시장은 국토교통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지역 내 최대 현안사업인 특별재생지역으로 선정된 흥해지역에 대한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한 지역주민들의 의견과 현황을 설명하고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지역 주민들의 최대관심사인 ‘주거안정을 위한 재개발·재건축 사업지원’을 비롯, ‘전파공동주택 정비사업의 신속한 추진’, ‘주민분담금 해소를 위한 장기저리융자 상품개발’ 등 재정적인 지원과 함께 기존에 제도적으로 미흡한 관련법이 조속하게 제·개정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조속한 행정적 지원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국비확보를 위해 정부안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수시로 중앙부처 및 국회를 찾아 필요성을 강력하게 설명할 계획”이라면서 “흥해지역에 대한 도시재생사업을 비롯한 지역의 각종 현안사업들이 지속적으로 추진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정부예산은 기획재정부가 오는 9월 2일까지 국회에 제출하면, 12월 2일 국회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