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협치vs밀어붙이기’ 갈림길

민주당, 상임위원장 2석 요구해
한국당, 밀어붙일 가능성 높아…11일 의원총회서 결판
향후 대치가능성 높아질 듯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1 13:12:38

▲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북도의회 의원 6명은 10일 오후 도의회 기자실에서 회견을 갖고 상임위원장 2석 배정 등 도의회 협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뉴데일리

경북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6명은 10일 오후 2시 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회 상임위원장 2석과 특별위원장 2석 배정을 강력 요구했다.

도의회 정원 60명 중 자유한국당 소속은 41명, 민주당 9명, 무소속 9명, 바른미래당 1명으로 구성돼 있다.

도의회는 지난 5일 의장단을 구성한 후 오는 11일 제301회 2차 본회의를 열고 7개 상임위원장 선거를 치른다.

◇민주당, 2석 상임위원장 요구..협치시험대

이날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요구를 두고 의회는 당분간 한국당과 민주당 등과 대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의회 내에서는 민주당 소속 9명 의원 모두 초선인 점을 들어 과거 도의회 관례상 초선이 상임위원장을 맡은 전례가 없다며 부적합다는 의견이 많다.

한국당에서는 이런 점을 들어 초선에게 상임위원장을 맡길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

하지만 일부에서는 의회가 소통과 협치측면에서 민주당에게 상임위원장직을 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존재한다.

이날 임미애(의성)·김상헌(포항) 의원 등 민주당 의원은 “협치요구를 무시하고 한국당이 숫적 우세를 들어 힘으로 의장단을 비롯해 모든 상임위원장직 자리까지 독식하려는 한국당은 과연 협치의 의지가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6.13 지방선거를 통해 보여준 경쟁하며 서로 협력하고 상생을 도모하려는 도민들의 준엄한 요구를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의원들은 11일 본의회 개회전인 오전 10시 의원총회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하는 가운데 협치를 통한 원만한 해결을 이룰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국당 숫적 우세, 밀어붙일 가능성 높아

하지만 숫적 우세를 가진 한국당이 불가입장을 밀어붙일 가능성이 높아 민주당의 이같은 요구는 현실화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은 숫적 불리에 대해 “도의회가 한국당이 많아 숫적 우세로 밀어붙이기로 하면 어쩔 수 없지만 협치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은 “도의회가 먼저 민의가 변한 점을 인식하고 상생의 분위기를 만들 필요가 있다”면서 “초선이라도 상임위원장을 맡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무소속 의원 9명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